인순이의 깜짝 초대
반전 근황은?
인생을 바꾼 충격 사건
사진제공=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사진제공=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가수 인순이가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를 통해 근황을 공개한다.

오늘(7일) 방송되는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인순이자신이 운영하는 학교에 사선녀 멤버들을 초대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강원도 홍천에 방문한 사선녀는 마침 홍천에 있는 인순이에게 깜짝 초대를 받았다. 사선녀가 초대 받은 곳은 바로 인순이가 직접 운영하고 있는 학교. "나와 같은 아픔을 가진 아이들을 위해 설립했어요"라며 학교 부지 선정부터 직접 발 벗고 나선 사연을 공개하며 학교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사실) 있는 거 다 팔고 있어"라며 그간 말 못한 어려움과 진심을 고백하며 사선녀를 눈물짓게 한다. 과연 국민 디바 인순이의 깜짝 근황이 무엇일지 기대감이 높아진다.
이후 자매들은 인순이와 학교 투어를 마친 후 인근 식당으로 향한다. 식사를 하던 중 인순이는 남편과의 결혼 스토리와 시댁 이야기까지 서슴없이 털어놓는다. “죽음의 위기 후 남편과의 만남 성사... 시댁 어른들 반대에 부딪쳤다”며 남편과의 만남과 결혼 성사까지 영화 같은 결혼 스토리를 공개한다. 이어 "시어머니가 '이것' 좀 시켰으면 좋겠어요"라고 고백해 사선녀를 놀라게 한다고. 첫 공개되는 인순이의 시댁 생활 고충(?)은 무엇일지 궁금증이 모인다.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는 혼자 사는 중년 여자 스타들의 동거 생활을 통해 중장년 세대가 직면한 현실과 노후 고민에 대해 가감 없이 이야기하고, 서로의 상처와 고민을 함께 나누며 같이 살아가는 삶의 가치를 보여주는 프로그램.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