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FiL '아수라장' 방송 화면.
사진=SBS FiL '아수라장' 방송 화면.


주진모 아내이자 가정의학과 전문의 민혜연이 동안 피부 관리 법을 밝혔다.

지난 6일 방송된 SBS FiL 예능 ‘아수라장’은 '10살 동안 피부 미인 만들기’를 주제로 꾸며진 가운데 개그우먼 이은형이 게스트로 출연헀다.

이날 박지윤은 이은형에게 "우리 중에 제일 어리지 않냐"라고 물었다. 이은형이 83년 생임을 밝히자 박지윤은 "나는 얘기 안 할래, 7로 시작한다"라고 말을 아꼈다. 이어 민혜연이 85년생 막내임을 알리자 박지윤은 "나 7로 시작해서 소외당하니까 다들 조용히 해라"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정시아는 81년생이었다.

MC들은 자신만의 피부 관리법을 공개했했다. 박지윤은 “세수를 하고 자면 다행이고, 바쁠 때는 화장을 재활용한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박지윤은 "자고 일어나서 약간 눌러주고 립만 발랐는데, 감독님이 ‘뭐 했어? 오늘 화면에 너무 예쁘게 나온다’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정시아는 "저는 아무리 만취를 해도 세수는 꼭 한다"라고 말했고, 민혜연 역시 "술 먹고 필름이 끊겨도 세안은 꼭 돼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은형이 “필름이 많이 끊겨보셨나보다”라고 하자 민혜연은 “그렇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민혜연은 “홈 케어보다는 1년에 한두 번씩 피부 시술을 받는 편이다. 탄력 재생 주사를 맞으니 지루성 피부염이 호전됐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다.

이에 박지윤은 "보통 홈 케어를 한다고 하는데, 솔직하게 말했다. 다들 채널 고정하셔라. 방송에 나오지 않는 것들이 나온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정시아는 피부관리를 위해 아침에 마스크 팩을 붙인 후 마스크를 끼고 외출을 한다고. 민혜연은 "지루성 피부염 때문에 순하고 유해성이 없는 팩을 고른다"고 전했다. 이은형은 "저는 얼굴이 건조해서 알코올이 들어간 성분의 팩은 사용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박지윤은 “저는 귀차니즘이 있어서 팩을 붙이고 그냥 자기도 한다. 그래서 이불에 묻지 않는 팩을 선호한다”고 했다. 이를 들은 정시아와 이은형은 “그러면 수분이 다 뺏긴다. 더 건조해진다"고 말하고, 박지윤은 “내버려 둬요, 이렇게 살다 죽게”라고 받아쳤다.

이에 민혜연은 "피부가 본연의 기능을 가지려면 보습이 중요하다. 그다음에 다른 기능성이 들어가야 한다. 결국은 콜라겐 성분 등 좋은 성분을 이야기 했지만 본연의 모습에 충실한 저분자 콜라겐 팩이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민혜연은 동안 피부 만들기로 유산균과 초임계 rTG 오메가3를 추천했다. 그가 rTG 오메가3가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설명해주며 ‘의사’ 다움을 뽐내자 박지윤과 정시아는 “전문가 답다”고 감탄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