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이현, '♥인교진' 토크 대방출
'동상이몽' 출연한 사연
"인교진 키스신, 아이들이 내 눈치 봐"
'옥문아들' 소이현./사진제공=KBS2
'옥문아들' 소이현./사진제공=KBS2


배우 소이현이 남편 인교진과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하며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6일 방송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소이현이 출연해 남편 인교진과의 러브스토리를 아낌없이 공개했다.

이날 소이현은 남편 인교진과 부부싸움한 에피소드를 밝혔다. 그는 "1년 전에 부부싸움이 있었다. 방송에서의 이미지가 있어서 대놓고 못싸운다. 주차장에서 다 풀고 올라온다"라고 털어놨다. 이들 부부는 지하 3층 주차장에서 싸우고 화해한 뒤 집에 들어온다고 말했다.

또한 소이현과 인교진은 예능프로그램‘동상이몽’에 함께 출연한 바 있다. 소이현은 출연 이유에 대해 “결혼 기사가 나갔는데 댓글에 ‘소이현이 왜 인교진이랑 결혼하지? 돈이 많은가?’라는 반응이 많아 속상했다”며 “너무 괜찮고 매력있고 내가 더 좋아한 사람인데, 그래서 내가 소개해줘야겠다는 생각에 방송에 나가게 됐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은 오히려 ‘결혼 잘했어. 남편 잘 만났어’라는 말을 듣는다”고 전했다.

10년 동안 친한 오빠 동생이던 두 사람은 부부가 된 에피소드를 소개했다. 소이현은 “저는 데뷔 전 18살 때부터 오빠를 알았다. 근데 여자친구가 생겼다고 하면 기분이 안 좋고 불편할까봐 연락을 안했다”고 말했다. 인교진 또한 소이현에게 남자친구가 생기면 “그 자식 괜찮은 자식이야?”라며 참견했다고 회상했다.

어느날 친구들과의 술자리에서 인교진이 “너랑 나랑 지금 뭐하고 있는거냐. 다 알잖아. 여기에 있는 사람들도 다 아는데 모른 척 하고 뭐하고 있는 거니?”라며 “우리 사귈래?” 라고 지인들의 앞에서 깜짝 고백해 당황케 했다고 전했다.

당황한 소이현은 대리를 불러 집으로 도망을 갔지만, 두 달 동안 고민한 끝에 “차라리 만날거면 결혼을 해야겠다”고 결심했고, 이 사실을 인교진에게 전하자 인교진은 “되게 돌라더라”고 떠올렸다. 소이현은 그 자리에서 바로 시아버지한테 전화를 드려 전화 상견례까지 초고속으로 진행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당시 시아버지의 평생소원이 제가 며느리로 들어오는 것 이었다”고 말해 또 한번 놀라움을 안겼다.

소이현은 최근 드라마 ‘오! 삼광빌라’에서 남편 인교진의 키스신을 목격했다. 소이현은 "남편이 뽀뽀하는 신이 있었다. 그걸 딸이 본 거다. '아빠 뭐야~'라고 놀리다가, 저를 보더니 둘째가 나를 안아 주더라. '엄마 괜찮아. 아빠 일하는 거야'라고 했는데도 절 안아주더라"라고 했다.

소이현은 남편인 인교진의 키스신에 대해 “연기라는 걸 아니까 화가 나진 않는다. 그런데 남편은 전에 '적당히 해라'라고 문자를 보낸 적이 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소이현은 평소 소문난 애주가로서 “한창 많이 마실 때는 6~7병 정도 마신다”고 밝혔다. 그는 “술로 지고 싶지가 않다”라며 “지면 자존심이 상한다. 잘 마신다는 사람 만나면 붙어보고 싶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평소 자기관리에 철저한 소이현에 대해 김숙은 “애를 낳고 왔는데 살이 하나도 없다. 싹 빼고 왔다”라며 놀라워했다. 그러자 소이현은 “27kg이 쪘다. 낳아보니 애는 3kg밖에 안돼서 충격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역국만 먹고 살았다. 아침저녁으로 뜨거운 물을 1kg씩 마셨다. 출산 직후라 운동은 못하고 짐볼 운동만 했다"라고 다이어트 비결을 밝혔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