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티캐스트 '맘카페2' 방송 화면.
사진= 티캐스트 '맘카페2' 방송 화면.


최희가 출산 후 늘어난 몸무게로 다이어트를 결심했다.

지난 5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예능 '맘 편한 카페2'(이하 '맘카페2')에서는 다이어트를 다짐한 최희 모습이 담겼다.

이날 장윤정이 "(출산 후) 어떤 게 가장 큰 스트레스였냐"고 묻자 최희는 "저는 출산 전후로 달라진 게 많았는데 몸이 예전같이 않다는 게 좀 스트레스였다. 또 예전만큼 (다이어트) 효과가 바로바로 나타나지 않더라. 체형이 완전히 달라진 게 느껴진다"고 털어놨다.

최희는 출산 전 입었던 바지를 입으며 "널찍했던 건데 안 잠겨서 겨우 잠갔다. 숨 쉬면 발사될 수도 있다"며 "아오 숨 막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체중계에 올라간 최희 몸무게는 57.05㎏. 최희는 "여기에서 휴대폰 무게 1㎏, 옷 무게 1㎏을 빼서 55㎏"라고 현실을 부정했다. 이어 "현실을 냉정하게 인식해야 하더라. 거의 70㎏까지 쪘다가 열심히 뺐는데 아직 5㎏가 남았다. 너무 시간이 지나기 전에 빨리 빼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출산 전 키 165㎝에 몸무게 51㎏ 정도였다는 최희는 “예전보다 무릎 같은 곳이 아프더라"라며 다이어트를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이후 최희는 다이어트 식단으로 키토김밥을 만들었지만, 하지만 처참한 몰골로 MC들을 당황시켰다.

최희는 "운동을 좋아해서 안 해 본 운동이 없다"며 결의를 다졌고, 최근 다이어트 세계에서 가장 핫한 번지피트니스를 시작했다. 하지만 탄성이 강한 번지줄에 발걸음을 떼지 못할 정도로 힘겨워했고 "원래 운동부심이 있는 사람이다. 운동신경이 좋다고 생각하며 살아왔다"고 큰소리쳤지만 그 말이 무색할 정도로 번지줄에 끌려다니며 굴욕을 맛봤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