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로와 힐링 가득했던 '신박한 정리' 마지막 회
/사진 = tvN '신박한 정리' 방송화면 캡처
/사진 = tvN '신박한 정리' 방송화면 캡처


'신박한 정리'의 이하늘이 집을 정리하며 곁을 떠난 동생을 추억했다.

5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신박한 정리' 마지막회에서는 그룹 DJ DOC 이하늘이 의뢰인으로 등장했다. 이하늘은 지난 4월 13일 첫 촬영에 임했지만, 이후 친동생 고(故) 이현배가 세상을 떠나며 2차 촬영이 지연됐다. 이후 이하늘은 2차 촬영 결정을 내렸고, '신박한 정리' 마지막회의 주인공이 됐다.

먼저 공개된 이하늘의 원래 집에는 전 아내인 박유선의 흔적들이 곳곳에 포착됐다. 함께 찍은 사진과 청첩장까지 발견돼 눈길을 끌었다. 이하늘은 박유선에게 전화를 걸어 처분에 대한 의사를 물었다. 대부분 처분을 허락했지만, 핑크색 실크 구두를 본 박유선은 "그건 오빠가 선물해준 거잖아, 그건 내 웨딩슈즈야!"라고 소리쳤다. 이하늘은 황급히 "나중에 전화할게"라며 전화를 끊어 웃음을 샀다.

이후 이하늘에게 비보가 전해졌고, 2개월 동안 촬영이 멈췄다. 이하늘은 고 이현배를 언급하며 그가 서울에 올라왔을 때 머무는 방을 공개했다. 그 방이 바뀌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하는 영상이 전파를 탔다. 이하늘은 "사실 얼마 전 부동산에 집을 좀 알아봤었다. 동생과의 추억이 많은 집이라 슬픔이 다가오더라. 일상생활을 계속할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집 구조를 바꾸는 것도 전환점이겠다, 좋은 처방이 되겠다 해서 다시 의뢰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애프터 촬영을 함께하고 싶었던 동생의 빈자리는 전처가 채웠다. 이하늘은 박유선이 동생의 발인까지 7일간 곁에 있어줬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그러면서 "나도 앞으로 평생 이 사람이 힘들 때 달려갈 거다. 남자, 여자를 떠나서 저한테는 '베프'"라고 털어놨다.

이하늘의 집은 완전히 변화됐다. 현관부터 주방, 옷방 등 완벽히 깔끔하게 정리됐다. 마지막으로 고 이현배의 방이 공개됐는데, 이제 그 방의 새 주인은 이하늘의 매니저가 됐다. 이하늘은 방문을 열자마자 "우와. 배치가 이렇게 바뀌니까 좋네"라고 말했다. 박유선도 "방향이 완전 바뀌었다"라며 공감했다. 방 곳곳은 새 주인의 물건들로 채워졌다. 이하늘은 "마음에 쏙 들고, 정말 감사하다. 매니저 효진이가 (혹여나 제가 잘못될까 봐) 저를 지켜주려고 이 집에 같이 있었다. 사실 그러기 쉽지 않다"라며 "진짜 형제 같은 동생이 됐으니까 앞으로 계속 함께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이하늘은 "이 방이 사실 제일 슬프고 아픈 방인데, 효진이가 자기가 나오는 모습으로 기억을 바꿔주고 싶다고 하더라"라며 울컥했다. 그러면서 "그 친구가 좀 편하게 있었으면 좋겠다. 방이 안락해져서 잡을 수 있을 것 같다. 효진이가 좋아할 것 같다"라며 흡족해 했다. 박유선은 마지막 방까지 둘러본 뒤 "제 집은 아니지만, 짐들이 눈에 안 보이고 정리돼서 좋다. 정리가 잘 돼 있어서 유지만 잘하고 살았으면 좋겠다"라는 바람을 전했다.

한편 이날 방송을 끝으로 '신박한 정리'는 종영했다. 신애라는 "'신박한 정리'가 50회를 마지막으로 끝이 난다. 하지만 정리가 주는 행복은 결코 잊지 마셔라"라고 종영 인사를 남겼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