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마PD, 2개월 인턴 됐다
이예준 "부족하지만 패기있게"
"과분한 기회, 허투로 보내지 않겠다"
'도시어부3' 인턴PD가 된 이예준 군/ 사진=유튜브 캡처
'도시어부3' 인턴PD가 된 이예준 군/ 사진=유튜브 캡처


채널A '도시어부3'가 MBC '무한도전' 꼬마 PD로 잘 알려진 이예준 군을 인턴으로 품었다.

'도시어부' 제작진은 지난 5일 유튜브 채널 '도시어부 Grrr' 커뮤니티를 통해 "도시어부, 거장 이예준 감독 영입"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무한도전의 꼬마PD 이예준 군을 아시나요? 그 아이는 무럭무럭 자라서 20살이 됐다. 그리고 그렇게 잘 자란 유망주를 도시어부가 납치해왔다"며 "거장 이예준 감독님(02년생)은 방학동안 인턴으로 활동하며 미터급 대물 피디가 되기 위해 하드코어 지옥불 예능 도시어부에서 연출 수련을 시작한다"고 설명했다.

이예준 PD도 '도시어부'에 합류한 소감에 대해 "약 2개월 간 함께할 수 있게 돼 매우 영광이며, 감사드린다는 말씀 먼저 드리고 싶다"고 했다.

PD라는 직업을 선망하게 된 이유로 '무한도전' 출연을 꼽은 그는 "인턴십 제의를 받은 뒤 '도시어부'에 제가 기여할 수 있는 바가 있을지, 혹여나 제 존재가 누가 되지는 않을까 걱정했다"며 "어리고 부족하지만, 패기있고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게 주어진 이 과분한 기회를 허투로 보내지 않도록, 또 제게 기회를 주신 것이 후회가 되지 않으시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이예준 PD가 '도시어부' 공식 티셔츠를 들고 축하를 받는 모습이 담겼다.
사진=유튜브 캡처
사진=유튜브 캡처
'예능 대부' MC 이경규의 축하도 있었다. 제작진은 '예능대부 이경규의 눈에 든 꼬마PD'라는 또 다른 게시물을 올리며 "예능대부 킹경규님께서 스무살 꼬마PD의 입사에 따듯한 환대를 해주셨다. 이렇게 최연소 규라인이 됐다"고 적었다.

이경규는 제작진에게 "대물 안 잡히면 다 뒤집어 쓴다. 희생양 이피디"라는 메시지를 보내 막내 PD의 녹록치 않은 미래를 예고해 웃음을 안겼다.

이예준 PD는 2013년 12살의 나이로 '무한도전'에 출연해 한 회차를 직접 기획하고 연출해 '꼬마 PD'라는 별명을 얻은 바 있다. 올해 스무살이 된 그는 서울대학교 언론정보학과에 입학해 PD의 꿈을 키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에는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해 유재석과 재회해 다시 화제를 모았다. 다음은 '도시어부' 제작진과 이예준 PD의 입장 전문.[옷피셜] 도시어부, 거장 이예준 감독 영입

무한도전의 꼬마PD 이예준 군을 아시나요?
그 아이는 무럭무럭 자라서 20살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잘 자란 유망주를
도시어부가 납치(?)해왔습니다

거장 이예준 감독님(02년생)은
방학동안 인턴으로 활동하며

미터급 대물 피디가 되기 위해
하드코어 지옥불 예능 도시어부에서
연출 수련을 시작합니다

거장 이예준 감독님의 근황은
앞으로 브이로그로
만나보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대천사 유느님의 품을 벗어나
악마와 악질의 소굴로 걸어 들어온 꼬마용사
과연, 그의 운명은...?

▽이예준 PD의 출사표▽

안녕하세요. 저는 2013년 MBC <무한도전>, 2021년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한 바 있으며, 별칭 ‘꼬마 PD’라고도 불리고 있는 서울대학고 언론정보학과 21학번 이예준이라고 합니다. 이렇게 채널A <도시어부> 팀에 약 2개월 간 함께할 수 있게 되어 매우 영광이며, 감사드린다는 말씀을 먼저 드리고 싶습니다.

매우 어린 나이인 스무살이지만 어느새 PD의 꿈을 꾼 지는 근 10년이 되었습니다. 어릴 적 <무한도전>에서 직접 예능 프로그램의 한 회차를 기획하고, 연출해 본 작은 경험으로 말미암아, 하나의 프로그램을 만드는 과정에 참여하고, 제가 기여한 한 작품이 전국민에게 선보여지는 이 직업을 선망하게 되었습니다. 이제 그 날로부터 약 8년이 지난 지금에 이르는 동안 ‘이 직업을 하고 싶다’는 생각은 변하지 않은 채 편집 프로그램을 공부하고, 동아리부터 시작해 자체적 프로젝트 팀을 꾸리는 등 다양한 영상을 만들고 예능 프로그램을 제작하는 연습을 해오며 PD라는 꿈을 이루기 위해서 열심히 노력해왔습니다. 그리고, 지금도 그 꿈을 놓지 않은채 그 길을 따라 열심히 달려가고 있습니다.

제게 너무도 과분한 인턴십 제의를 받은 뒤, 이미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말하자면 완성된 프로그램인 <도시어부>에 제가 기여할 수 있는 바가 있을지, 혹여나 제 존재가 누가 되지는 않을까 걱정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가 도움을 드릴 수 있다면, 제가 그동안 준비해 온 모든 것을 담아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스무살의 어리고 부족하지만, 패기있고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를 통해 유튜브 시대에 발맞추어 시청자층의 확장과 컨텐츠의 확장에 기여하겠습니다. 지속적으로 변화하는 유튜브 환경과 유행을 따라가며, 더 나아가 선도하는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다양하고 새로운 아이디어를 내는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또한 그동안 예능 PD를 꿈꿔왔던 꿈나무로서, 그 동안 봐왔던 다양한 예능을 토대로 새로운 컨셉과 재미를 찾아낼 수 있는 막내가 되겠습니다.

제 어린 나이와 적은 경험으로 인해 제가 말씀드린 것들을 제가 온전히 해낼 수 있을지 걱정이 앞섭니다. 이 부족한 점들을 채우고, 선배님들께 도움이 되기 위해 2개월이라는 짧지만 긴 시간 동안 선배님들의 모습을 옆에서 보고 배우며, 충실히 선배님들을 도우면서도 제가 무언가 프로그램에 기여할 수 있는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열심, 또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제가 <도시어부>라는 예능에 이렇게 참여하게 된 것이 정말 영광스럽고 감격스럽습니다. 제게 주어진 이 과분한 기회를 허투로 보내지 않도록, 또 제게 기회를 주신 것이 후회가 되지 않으시도록 열심히 하겠습니다. 앞으로 2개월 동안 잘 부탁드리겠습니다!

도시어부 단기 막내

이예준 올림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