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애라, 무거운 표정
"마음 무거웠던 기억"
이하늘 "똑같은 일상"
'신박한 정리' / 사진 = tvN 영상 캡처
'신박한 정리' / 사진 = tvN 영상 캡처


'신박한 정리' 이하늘이 집 정리를 의뢰했다.

5일 밤 방송된 tvN '신박한 정리'에는 DJ DOC 이하늘이 의뢰인으로 출연했다. 앞서 이하늘은 두 달 전 비포(Before) 촬영을 진행했으나, 며칠 뒤 동생 이현배의 갑작스러운 비보로 촬영이 전면 중단됐다.

이날 신애라는 오프닝에서 "안타까운 사연이 있었다. 우리가 정리조차 못하고 잔뜩 어지르기만 한 분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박나래는 "DJ DOC 이하늘 씨다. 두 달 전에 처음 뵙고나서 집 점검도 하고 물건도 같이 비웠다. 그런데 나흘 뒤에 사고가 있었다"라고 말했다. 신애라는 "정말 충격이었다"라며 "동생 분이 애프터 촬영에 함께 올 거라고까지 말했기 때문에, 마음이 무거웠던 기억이 있다"라고 전했다.

지난 4월 13일, 이하늘의 집 점검일이 방송됐다. 세 사람은 이하늘의 집을 찾아갔고 수많은 신발을 보고 놀랐다.

이하늘은 "너저분한 물건들을 보면 마음이 심란하다. 그래서 자꾸 숨기려고 한다. 자격지심인 것 같은데 지저분하게 살기 싫었다. 그러면 더 노총각 같고 내 자신이 초라해지는 것 같았다. 변화가 필요한 시기인 것 같다. 똑같은 일상에 목적, 성취감이 없이 권태로웠다"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