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늘, '신박한정리' 재출연
"인생의 재미나 행복 잃어버려"
"집 구조 바꾸는 것=하나의 처방"
'신박한 정리' 이하늘/ 사진=tvN 캡처
'신박한 정리' 이하늘/ 사진=tvN 캡처


그룹 DJ DOC의 이하늘이 동생 고(故) 이현배 사망 이후 처음 방송에 모습을 드러낸다. 5일 방송될 tvN '신박한 정리'를 통해서다.

이날 제작진이 공개한 두 편의 예고 영상에는 '신박한 정리' 팀을 다시 만난 이하늘의 모습이 담겼다. 앞서 '신박한 정리' 측은 이하늘 편의 촬영을 마쳤으나, 동생 이현배의 갑작스러운 죽음으로 방영을 중단했다. 마음을 추스린 이하늘은 다시 한 번 '신박한 정리'를 통해 집을 비우며 변화를 다짐할 예정이다.

예고 영상 속 MC 신애라는 "촬영하면서 안타까운 적이 있었다"고 운을 뗐다. 박나래는 "의뢰를 해주신 분이 DJ DOC 이하늘씨"라며 "두 달 전에 처음 뵙고 물건을 비우고 이야기를 나눴는데 나흘 후에 불의의 사고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하늘은 촬영장에 등장했다. 그는 '두 달 전에서 멈춰버린 부분이 있을 것 같다'는 말에 "인생의 재미나 행복을 잃어버렸다. 공허해져서 의욕이 없어졌다. 먹고 싶은 것, 가고 싶은 곳, 하고 싶은 게 없어지니까 뭘 해야되는지 모르겠다"고 털어놨다.

'애프터 촬영'은 고 이현배도 함께할 계획이었다. 그는 또 두 달 전 촬영을 떠올리며 "집이 바뀌었을 때 동생에게 '형아가 이렇게 바꿔줬어' 생색도 내려고 했다"고 회상했다. 당시 이하늘은 이현배의 방을 소개할 때 "친동생이 제주도에서 살다가 올라올 때마다 자는 방"이라며 "신경을 못 써줘서 동생한테 미안했다. 누웠을 때 잠이 잘 오고 조금 더 아늑한 방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한 바 있다.
'신박한 정리' 이하늘/ 사진=tvN 캡처
'신박한 정리' 이하늘/ 사진=tvN 캡처
이하늘은 "두 달 동안 기억이 안 나는 순간이 많다. 울고 싶을 때 웃고 그러다 문득 문득 울고, 내가 소중하다고 생각했던 우선 순위가 바뀌는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재출연을 결정한 이유에 대해서는 "계속 이렇게 주저앉아 있을 수만은 없다는 거 저도 잘 안다"며 "'신박한 정리'에서 다시 이어나가자고 했을 때 집 구조를 새롭게 바꿔 보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겠다, 나한테 좋은 처방이 되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행복을 찾기 위해서 노력해야 한다. 꼭 찾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박한 정리'는 5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