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댄스 크루의 서바이벌
'춤꾼' 강다니엘, MC 출연
"많은 영감 얻을 것 같다"
'스트릿우먼파이터'/ 사진=Mnet 제공
'스트릿우먼파이터'/ 사진=Mnet 제공


가수 강다니엘이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MC를 맡는다.

에서 K-댄스를 대표할 대한민국 최고의 여자 댄스 크루 자리를 놓고 댄서들의 춤 싸움이 한바탕 펼쳐진다.

'스트릿 우먼 파이터'는 엠넷 최초 여자 댄스 크루들의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여자 댄스 크루 8팀이 출연해 서열 1위 글로벌 K-댄스 크루가 되기 위한 춤 대결을 펼친다. 여자댄서들이 선보이는 걸스힙합, 왁킹, 락킹, 크럼핑, 브레이킹 등 다양한 장르의 스트릿 댄스가 올 여름을 시원하게 강타할 예정이다. 연출에는 '댄싱9', '힛 더 스테이지', '썸바디' 등 다양한 댄스 프로그램을 연출했던 최정남PD가 맡아 여자 스트릿 댄스 장르 대중화에 기여할 계획이다.

'스트릿 우먼 파이터'의 MC로는 강다니엘이 출연을 확정 지었다. 강다니엘은 자타공인 연예계 대표 춤꾼이자 춤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갖고 있는 아티스트. 학창시절 교내 비보잉 동아리 활동을 시작으로, 이후 현대무용을 전공하며 세련되고 감각적인 춤 실력을 자랑하고 있다. 실제 고등학교때는 후배들에게 비보잉 선생으로 활동하고, 스트릿댄서로 활약하면서 댄스 배틀 경험도 갖고 있어 '스트릿 우먼 파이터' MC로서 적임자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스트릿우먼파이터'/ 사진=Mnet 제공
'스트릿우먼파이터'/ 사진=Mnet 제공
강다니엘은 "최정상급 댄서들의 무대를 가까이 볼 수 있는 것만으로 설렌다. MC라는 특별한 역할을 맡게 되어 더욱 영광이다"며 "아티스트로서 많은 영감을 얻을 것 같고, 저 역시 경험을 공유하면서 최고의 무대를 만드는데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프로그램을 담당하는 권영찬CP는 "K팝의 위상이 전 세계적으로 높아지고 있고, 그 중심에는 K댄스가 있다고 생각한다. 안무를 만들고 이끌고 있는 댄스 크루들을 K팝 글로벌 팬들에게 보여주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스트릿 우먼 파이터'는 오는 8월 중순 첫 방송될 예정이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