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구해줘 홈즈' 방송 화면.
사진=MBC '구해줘 홈즈' 방송 화면.


MBC 예능 '구해줘! 홈즈'가 자막으로 남혐(남성 혐오) 논란에 휘말렸다.

지난 4일 방송된 '구해줘! 홈즈'에서는 바다를 사랑하는 신혼부부가 의뢰인으로 등장했다. 결혼 후 부산에서 살고 있다는 이들은 현재 자녀 계획과 전셋집 계약 종료를 앞두고 있어 새 보금자리를 찾는다고 밝혔다. 의뢰인 남편은 현재 항해사로 근무하고 있으며, 희망지역은 부산의 바다 뷰가 있는 곳이면 어디든 좋다고 밝혔다.

'구해줘! 홈즈'는 의뢰인의 희망지역인 부산의 바다뷰가 있는 집을 찾았고, 이 과정에서 덕팀이 찾은 두 번째 매물 ‘아 유 오베이?’ 아파트를 본 붐의 모습을 두고 '못 웃는 한 남자'라는 자막이 나왔다.

방송 후 이 자막을 두고 일부 시청자들은 "남성 혐오 표현이 쓰였다"고 주장했다. '한 남자'에서 '한 남'만 굵고 크게 표기됐기 때문. '한남'이란 표현은 일부 네티즌들이 남성 혐오의 의미로 쓰이는 표현으로 알려져 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한남에만 저렇게 굵게하거는 빼박 아니냐”, “저건 노린 거 맞다”, “논란될 거 알고도 남았을텐데 대단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와 관련해 '구해줘! 홈즈' 측은 현재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