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양락, 쌍커풀 수술 후 공개
최양락 "가슴 수술할 때 내가 운전할게"
팽현숙 "같이 잘 사람 없다"
사진=JTBC '1호가' 방송 화면.
사진=JTBC '1호가' 방송 화면.


팽현숙이 가슴 수술을 권유하는 최양락에 통쾌하게 응수했다.

지난 4일 방송된 JTBC 예능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최양락이 쌍커풀 수술 후 이야기가 담겼다.

쌍커풀 수술을 진행한 최양락은 "선생님이 수술 잘 됐다고 하더라, 이제 다시는 수술 안 해야지"라며 "이제 난 매몰법과 절개법을 다 한 전문가"라고 말했다.

팽현숙은 최양락을 위해 선글라스와 마스크 담요를 챙겨줬고, 집을가던 팽현숙은 최양락에게 "다 가리니까 이제 진짜 연예인 같다"라고 놀렸다. 그러면서 "성괴양락, 인조인간 최양락"이라고 노래를 부른 뒤, "최양락이 불렀던 노래에서 가사를 따서 부른 것 뿐"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팽현숙은 "오늘이 데뷔 40주년인데, 40주년에 쌍커풀 수술을 할지 누가 알았겠냐"고 말했다.

팽현숙은 "원래 잘생기게 태어났으면 그런 일이 없었을 텐데 안타까웠다"고 말했고, 최양락은 "당신 가슴 수술할 땐 내가 운전할게"라며 복수했다. 이에 팽현숙은 "무슨 가슴 수술이냐. 가슴만 크면 뭐하냐. 같이 잘 사람이 없는데"라고 폭탄 발언을 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사진=JTBC '1호가' 방송 화면.
사진=JTBC '1호가' 방송 화면.
집에 도착한 뒤 팽현숙은 얼음 팩을 주며 앉아있어야 한다고 말하다 최양락의 모습을 보며 웃었다. 또한 붓기를 빼기 위해 호박으로 만든 온갖 요리를 선보이며 직접 먹여주기까지 했다. 이어 최양략은 딸 하나와 영상통화를 하며 쌍커플 수술 소식을 알렸고, 딸은 "또 했냐"며 폭소했다. 팽현숙은 "너 이제 성괴, 인조인간 아빠를 둬서 결혼 못한다"고 놀리기도.

이후 최양락은 상심한 채 찜질방에 들어가 쉬었고, 갑자기 김사장에게 전화가 와 아프다고 둘러댔다. 그러나 김사장 부부네는 "아프다고 하니까 걱정돼서 죽을 사왔다"며 집을 찾아왔고, 이윽고 최양락의 선글라스를 벗기고는 깜짝 놀랐다.

김사장은 "멋 부리려고 했냐, 그런 걸 왜 했냐"고 말했고, 최양락은 "그래도 잘 되지 않았냐"고 반박했다. 팽현숙은 초코양락 팬들에게 "그래도 잘 됐다고 해달라"고 덧붙였다. 최양락은 "하나도 그렇고 김사장도 그렇고 반응이 안 좋았다. 팽씨 아줌마 꾀임에 넘어간 것 같다"고 하소연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