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지영, 갈비 위한 투혼
영구 흉내+생목 라이브
반전 승리에 감격
'1박2일4' 백지영/ 사진=KBS2 캡처
'1박2일4' 백지영/ 사진=KBS2 캡처


가수 백지영이 KBS2 '1박2일 시즌4'(이하 '1박2일')에서 포기하지 않는 집념으로 최종 승리를 따냈다.

지난 4일 방송된 '1박2일'에서는 '슈퍼 히어로' 특집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앞서 슈퍼 열정팀과 슈퍼 파워팀은 동점을 기록했고, 이날 '둠칫 둠칫 기억력이 쑥쑥' 게임으로 최종 대결을 펼쳤다. 결승전은 라비와 미주가 올랐다. 그룹 러블리즈 메인 댄서 미주와 '1박 2일' 메인 댄서 라비가 맞붙게 돼 기대를 모았다. 고난이도 댄스 끝에 라비가 미주의 동작을 잊어버리며 결국 미주의 승리로 끝났고, 슈퍼 열정팀은 기쁨을 만끽했다.

처음부터 모든 게임에 패해 꼴찌가 된 슈퍼목청팀의 백지영은 한참 전부터 당이 떨어진다며 괴로워하더니 팀원 김선호와 김종민을 타박해 웃음을 자아냈다. 백지영은 김선호에 "첫 인상과 왜 이렇게 다르냐. 나는 얘가 나 밥 먹여줄 줄 알았다"고 말했다. 이에 동조하는 김종민에게는 "너는 뭐"라고 말해 폭소를 안겼다. 백지영은 이후 꼴찌팀에게 주어진 과자를 먹으며 조용해진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1위 슈퍼 열정팀의 딘딘은 "나 '잊지 말아요' 좋아하는데"라고 말했고, 백지영은 말이 끝나기가 무섭게 숟가락을 들고 일어서 '잊지 말아요'를 열창했다. 갑작스러운 명품 라이브에 백지영은 갈비를 맛볼 수 있었다. 미주는 갈빗대를 하나 더 걸고 'ㅁㅇㅅㅇㄱ' 초성 퀴즈를 냈다. 이에 백지영은 "모양새영구"라며 영구 흉내를 내 웃음을 더했다. 이를 본 멤버들은 "저렇게까지?"라고 깜짝 놀랐다. 김민경은 딘딘에게 "빨리 드려"라고 말했고, 백지영은 갈빗대를 받고 감격했다.

이후 숙소에 도착하자마자 게스트 세 사람은 밀린 수다를 떨었다. 백지영은 김민경에게 "선배인 우리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서 후배들이 받는 대우가 달라진다"고 조언했다. 미주는 이에 반한 눈빛으로 "결심했다. 내 롤모델은 백지영이다. 너무 멋진 언니"라고 말했다. 백지영은 이에 "오늘은 절대 못 잊는다"고 기뻐했다.
'1박2일4' 백지영/ 사진=KBS2 캡처
'1박2일4' 백지영/ 사진=KBS2 캡처
'1박2일' 밥차가 걸린 저녁 복불복은 명랑운동회로 꾸며졌다. 순위에 따라 각기 다른 식판을 지급하는 방식이었다. 1등 팀은 무한리필 가능한 일반 식판, 2등 팀은 리필이 불가능한 유아 식판, 3등 팀은 간장 종지였다. 1등을 가리는 협동 장애물 달리기는 슈퍼 열정팀의 승리로 끝났으며, 슈퍼 목청팀과 슈퍼 파워팀은 끝없는 연장전 끝에 '끝말잇기 눈치게임'으로 승부를 가렸다.

백지영은 끝말잇기 눈치게임의 룰을 이해하지 못하고 게임의 흐름을 한결같이 따라가지 못하며 연정훈의 모습을 연상시켜 폭소를 유발했다. 그는 뜬금 없는 단어들을 외쳐 웃음을 안겼다. 같은 팀인 김선호는 자포자기한 듯 "어떻게 하면 간장 종지에 많이 담을 수 있죠?"라고 물었다. 하지만 2대 2 상황에서 끝내 "소나무"를 외쳐 팀에 첫 승리를 안기는 반전을 선사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