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런닝맨' 방송 캡처
사진=SBS '런닝맨' 방송 캡처


'런닝맨' 멤버들이 '토크 본능'을 마음껏 꺼내놓았다.

지난 4일 방송된 '런닝맨'은 '노가리 까는 날' 특집으로 꾸며져, 토크를 이어가 주어진 노가리를 차감하는 레이스를 진행했다.

최근 유튜브 개설 이틀 만에 구독자 100만 명을 돌파한 김종국은 "운동인들이 이렇게 숨어있을 줄 몰랐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유재석은 "지석진, 하하는 구독자를 늘리기 위해서 수많은 노력을 했지만 100만은 택도 없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멤버들은 최근 재방송되고 있는 예능 'X맨'에 대해서도 이야기하기 시작했다. 유재석은 김종국에게 "'X맨' 때 진짜였냐"고 물었고 김종국은 "하지마 이제!"라며 발끈했다. 전소민은 "시청자 입장에서 궁금하다"며 호기심을 드러냈다.

유재석은 당시 자신 인기에 대해 "굉장히 많았다"며 미소 짓기도 했다. 하하는 "충격고백 해도 되냐. 그때 걸그룹 멤버 한 명이 형을 좋아했다. 지금은 결혼해서 잘 살고 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유재석은 "난 살면서 한 번도 대시 받아본 적 없다"고 털어놨다.

멤버들의 '런닝맨' 캐스팅 비화도 밝혀졌다. 유재석은 지석진에 대해 "PD가 석진이 형 어떠냐고 하더라. 후보군에 형이 있다는 것에 놀랐다"며 놀렸다. 지석진은 "그때 나는 꼰대였다. 당시에 리얼 버라이어티를 안 해봐서 멤버십이 이렇게 중요한 지 몰랐다"고 털어놓았다. 유재석은 "석진 형이 그 때 마음의 상처가 좀 있었다. 하하 얘기도 했었다. 조그만 애가 너무 까분다고 했다"고 말해 모두를 폭소하게 했다.

송지효는 '런닝맨' 초반에 이광수를 오해한 경험을 들려줬다. 그는 "여자 멤버는 그때 나 하나여서 우리가 모이면 나는 쉽게 못 어울렸다. 광수가 자꾸 전화와서 나오라고 하길래 나는 광수가 치근덕댄다고 생각했다. 내가 너무 짜증이 나서 전화하지 말라고 끊어버렸다. 그때부터 광수가 전화가 안 오더라"며 에피소드를 방출했다.
사진=SBS '런닝맨' 방송 캡처
사진=SBS '런닝맨' 방송 캡처
김종국과 유재석은 지석진이 태국 해외 팬미팅 후 프로그램에 적극적으로 태도가 바뀌었다고 폭로했다. 김종국은 "석진 형이 해외 팬미팅 다녀온 이후 정말 열심해 했다"고 말했다. 유재석도 "맞는 얘기다.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간 런닝맨 태국 촬영 때 깜짝 놀랐다. 환영 인파를 보고 몰카인 줄 알았다"고 회상했다.

전소민은 최근 썸남에 대해 "우연히 마주쳐서 걸어가게 됐다. 난 적극적이니까, 집까지 같이 걸어가자고 했다. 너무 한참 같이 걸어갔다. 정류장에서 '누나 가'라고 했다"며 얼떨결에 연하남이라는 것을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후 멤버들 노가리를 차감하기 위해 도플갱어 줄다리기, 지압 고통 참기, 업그레이드 연대책임 퀴즈 등 게임에 임했다. 멤버들은 모든 노가리를 차감했고 하하와 양세찬이 벌칙자로 선정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