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미우새' 방송 화면.
사진=SBS '미우새' 방송 화면.


배우 문채원이 모태미녀임을 입증했다.

지난 4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문채원이 스페셜 게스트로 함께했다.

이날 신동엽은 어린 시절 문채원의 사진을 보며 "너무 예쁘다"며 감탄했다. 이어 문채원에게 "외모 중 제일 마음에 드는 부분이 어디냐?"고 물었고, 문채원은 "눈, 코, 입 하나는 아닌 거 같다"고 답했다.

이에 신동엽이 "전부다?"라고 놀리자 문채원은 "그게 아니라 딱히 하나는 아닌 거 같다"고 덧붙였다. 이에 서장훈은 "전반적인 분위기가 좋다는 얘긴 거 같다"고 말했고, 문채원은 "조합은 마음에 든다"며 미소 지었다.

이어 신동엽은 "나중에 배우자가 연기자라면 봉준호 감독의 제안이 들어왔는데 생각보다 베드신이 좀 많고 노출도 많다. 그럼 어떡할거냐"고 물었다.

문채원은 "약 올려? 라고 할 것 같다. 당연히 해야한다고 하면서도 보지는 않을 것 같다. 하는 건 본인의 자유고 내가 허용하고 말고의 부분이 아니지만, 보는 것도 내 자유이기 때문에 난 키스신 이상은 보고 싶지 않다"고 답했다.

이어 문채원은 부모님에 대해 "연애결혼을 하셨다. 우연히 부모님이 연애 시절 주고받은 편지함을 봤는데 어머니가 아버지에게 쓰신 건 많은데 아무리 찾아도 아버지가 쓰셨던 건 없더라"며 아버지를 6, 7등급 남편이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MC 서장훈은 "아버지 자신감이 대단하셨나 보다"고 감탄했다.

문채원은 어머니가 승무원 출신임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문채원은 "저랑은 이목구비도 다르고 분위기도 다르다. 어머니는 저보다 더 발랄하고, 활달한 20대를 보내셨고, 그 시기에 승무원을 잠깐 하셨다"고 말했다.

가족관계에 대해 묻자 문채원은 "4살 아래 남동생이 있다. 중학교 이후 유학을 가서 저는 애틋했다. 한국 오면 늘 챙겼는데 동생은 저만큼 표현하는 스타일은 아니었다. 지금은 현실 남매"라고 답했다. 잘 생겼냐는 질문에는 “외모는 제가 느끼기엔 그냥…”이라고 말끝을 흐려 웃음을 자아냈다.

서장훈이 "남동생 군대 갔을 때 동생 기 살려주려면 부대 안에서 '우리 누나가 문채원이다' 이런 거 하지 않냐"고 물었다. 이에 문채원은 "그래 주고 싶었는데 동생이 거부했다"고 내심 서운함을 드러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