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팬텀' 리허설
샹들리에 무게만 '200kg'
"잘 못 떨어진 적 있어"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영상 캡처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영상 캡처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김문정 음악감독이 긴장한 모습으로 리허설에 임했다.

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는 김문정 음악감독의 일상이 그려졌다.

김문정 음악감독은 카리스마 있는 모습으로 리허설을 지휘했다. 그는 뮤지컬 '팬덤'의 공연 직전 리허설에서 샹들리에 추락씬을 연습했다.

김문정 음악감독은 "샹들리에가 잘 못 떨어져서, 나를 비켜가야 하는데 눈 앞에까지 온 적이 있었다"라며 아찔했던 때를 회상했다.

이어 "샹들리에 무게가 200kg다. 구슬, 비즈 장식들이 많다. 조금이라도 실수하면 안 되는 부분이다. 연주자와 무대를 다 봐야하니까"라며 긴장 가득 무대 리허설을 완벽하게 진행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