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국, 유튜브 채널 개설
"지석진X하하, 택도 없어"
썸네일에 상의 노출?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하하와 지석진이 김종국을 시기, 질투했다.

4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김종국이 유튜브 채널 구독자 100만 돌파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김종국은 제작비 지원을 받은 야외 공원에서 "여기 괜찮네. 운동 유튜브 좀 찍고 싶다"라며 자신의 유튜브 개인 채널을 언급했다. 김종국은 최근 유튜브를 통해 자신의 운동 채널을 오픈했고, 개설 5일 만에 100만 구독자를 돌파해 화제를 모았다.

이에 대해 유재석은 "헛헛하다고 할까. 지석진, 하하가 구독자를 늘리기 위해서 수많은 노력을 했는데도 불구하고 100만은 택도 없었다"라고 말했다.

김종국은 "운동인들이 이렇게 숨어있을 줄이야. 정말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하하는 "50만 구독자까지는 축복했다. 요즘 입맛이 없다. 살 빠졌다", 지석진은 "적당히 잘 되면 축복해주겠는데 너무 잘 되니까. 사람 쓴 거 아니야? 싶었다"라며 씁쓸해 했다.

한편, 김종국은 "힘을 빼야한다"라고 자신의 노하우를 전했고, 하하는 "무슨 힘을 빼냐. 썸네일에 웃통 까놓고!"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