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치 않은 질문
정재민 옷의 비밀?
장항준 감독 차기작
'알쓸범잡' / 사진 = tvN 제공
'알쓸범잡' / 사진 = tvN 제공


'알쓸범잡'이 총정리 편으로 마지막 이야기를 전한다.

4일 밤 방송되는 tvN '알쓸범잡' 마지막회에서는 방송국들이 모여있는 서울 상암동에서 그 동안의 여행과 범죄 잡학 이야기들을 돌아보는 총정리 시간을 가진다. 방송에서는 편집됐던 아쉬운 미방분부터 다섯 박사들을 향한 범상치 않은 시청자들의 질문에 대한 답변까지 울고 웃는 시간으로 종영의 아쉬움을 달랠 예정이다.

특히 박지선, 정재민, 김상욱, 장항준 그리고 윤종신, 다섯 박사의 설렜던 첫만남이 시작된 봄에서부터 어느덧 여름까지, 전국을 누비며 지금까지 방문한 총 여행장소와 다뤘던 사건 수가 공개될 예정으로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어 '알쓸범잡' 클립영상 중 압도적인 조회수를 기록한 동영상, 가장 기억에 남는 여행장소부터 박사들이 뽑은 최고의 1분까지 만나볼 수 있다.

또 방송에 공개되지 않았던 미방송분까지 아낌없이 대방출될 예정으로 기대감을 높인다. 황우석 사태의 진실, 시험으로 살펴보는 공정성의 의미, 울릉도·독도의 아버지 안용복 이야기 등 마지막까지 눈을 뗄 수 없는 흥미로운 이야기들로 꽉 채울 전망. 또한 유난히 노란색이 많았던 정재민 박사의 옷에 숨겨진 비밀과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었던 장항준 감독의 차기작 계획 등 쏟아지는 시청자들의 질문들과 속 시원한 답변들이 시선을 모을 전망이다.

이외에도 출판사와의 은밀한 관계까지 의심케 했던 김상욱 교수를 비롯한 다섯 박사들의 인생 책 소개와 아쉬움 가득한 종영 소감으로 범죄 잡학 수다의 마침표를 찍을 예정이다.

한편 영화, 물리학, 법학, 범죄심리학, 음악 등 다양한 분야를 대표하는 잡학 박사들이 펼쳐내는 알아두면 쓸데있는 범죄 잡학사전 '알쓸범잡' 총정리편은 바로 4일 밤 10시 40분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