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SBS
사진제공=SBS


송지효가 이광수의 잦은 연락에 짜증이 났던 사연을 공개했다.

4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11년 만에 밝혀지는 멤버들의 초창기 시절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된다.

이날 송지효는 "초창기에 이광수한테 전화가 자주 왔다"며 이광수의 전화 횟수가 점점 잦아지자 "치근덕댄다고 생각해 짜증 나서 '전화하지 마'라고 한 이후부터 전화가 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후 이광수가 송지효에게 전화했던 훈훈한 이유가 밝혀졌음에도 불구하고 멤버들은 "이광수면 치근덕댄다고 생각할 수 있다, 인정한다"고 말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또한 지석진은 "지금까지도 미안한 일이 있다. 런닝맨 초창기에 김종국과 하하에게 전화 왔는데 받지 않았다"며 지금까지도 후회하고 있는 이유를 밝혔는데 과연 이들에게 무슨 일이 있었는지는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유재석은 '런닝맨' 초반에 합류를 앞둔 한 멤버의 '우려되는 부분'과 '도움이 되는 부분'을 나눠서 제작진과 상의했었다는 캐스팅 후일담을 공개했고 멤버들은 "완전 비하인드 스토리"라며 관심이 집중됐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