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란했던 인기 회상
멤버들의 '라떼' 시절
하하 "충격 고백해도 돼?"
'런닝맨' / 사진 = SBS 제공
'런닝맨' / 사진 = SBS 제공


4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멤버들의 화려했던 과거 시절부터 최근 연애 스토리까지 낱낱이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는 끊임없이 수다를 떨어야만 퇴근할 수 있는 신개념 토크특집 '노가리 까는 날' 레이스로 진행됐다. 오프닝이 시작되자마자 계속된 과거 이야기로 '라테토크'를 선보인 지석진은 "나 한창일 때는 여자들이 쫓아다녔다. 너네는 여자한테 쪽지 받은 적 없지?"라며 과거 인기 배틀의 물꼬를 텄다.

이에 질세라 다른 멤버들 역시 각자 찬란했던 인기를 회상하는가 하면, 남들의 과거 이야기까지 서슴없이 폭로했다. 김종국은 "하하가 이태원에서..."라며 정확한 지명까지 들어 하하의 총각 시절을 폭로했고, 양세찬은 과거 화제 됐던 개그우먼들과의 삼각관계 진상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뿐만 아니라 멤버들은 "유재석이 X맨 시절에 인기가 되게 많았다"며 유재석의 반전 인기를 언급했고, 하하는 "나 솔직히 충격 고백해도 돼?"라며 그 시절 생생한 증언까지 더해 흥미를 유발했다. 또한 '런닝맨' 공식 '러브 개구리' 전소민은 "사실 근래에 설레는 사람이 있었다"라며 솔직 발언을 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멤버들의 허세 가득한 인기 배틀은 4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