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리, 워너비 인테리어 스타
손예진 2위, 이시영 3위
김숙·이영애·강수지♥김국진 랭크
'연중라이브' 차트녀/ 사진=KBS2 캡처
'연중라이브' 차트녀/ 사진=KBS2 캡처


전 여자 국가대표 골프 감독 박세리가 워너비 인테리어 스타 1위에 올랐다.

2일 방송된 KBS2 ‘연중 라이브’ 속 코너 ‘차트를 달리는 여자’에서는 ‘워너비 인테리어 TOP7’이 공개됐다. 1위 박세리부터 배우 소예진, 이시영, 김숙, 이영애, 강수지, 윤여정 등이 이름을 올렸다.

박세리는 높은 층고에 야외 테라스를 구비한 럭셔리 하우스에 거주 중이다. 오랜 외국생활을 한 만큼 이국적인 인테리어가 눈에 띈다. 테라스만 3개를 갖추고 있고, 세리바와 스케일이 남다른 팬트리가 이목을 끌었다. 트로피 진열을 위해 직접 제작한 초대형 장식장도 갖췄다. 박세리가 지금까지 받아온 트로피가 벽 한쪽을 가득 메웠다.

2위에 오른 손예진은 인테리어에 대한 남다른 관심을 갖고 있다. 한 방송에서 공개된 그의 집은 갤러리에 온 듯한 그림으로 채워져 있다. 그는 고가의 각종 가구도 배치해 남다른 인테리어 감각을 뽐낸 바 있다.

3위 이시영은 인테리어에도 운동에 대한 열정을 숨기지 않았다. 그가 살고 있는 서울 삼성동 고급 주상복합 아파트는 미니멀리즘 대가 피에로 리소니가 디자인한 4000만원대 가구, 400만원대 네덜란드 브랜드 샹들리에 등의 가구로 꾸며졌다.

김숙은 집안의 여러 소품을 직접 만드는 '금손' 스타로 4위에 꼽혔다. '숙다방'이라는 음악감상실도 그의 손길로 완성됐다. 직접 나무를 짜서 만든 LP 수납장 등으로 편안하게 음악을 감상할 수 있는 아늑한 공간을 마련했다. 김숙은 침대나 조명도 직접 만들거나 디자인을 꾸미는 등 셀프 인테리어로 워너비 스타

5위 이영애는 자연과 어우러진 전원주택에 거주 중이다. 그는 아이들이 유해 환경에 덜 노출되도록 집 자재의 80% 이상을 목재로 구성했다. 이영애의 전원주택은 건설 비용만 9억원 가량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강수지 김국진 부부의 집은 6위다. 서울 방배동 복층 빌라에 사는 두 사람은 인테리어는 건축회사 이사로 근무하고, 호텔 스위트룸을 인테리어한 경험이 있는 강수지의 손으로 꾸며졌다. 특히 강수지는 식물을 활용한 인테리어로 러브하우스를 완성했다.

미국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의 주인공 윤여정은 7위에 올랐다. 서울 평창동 2층 단독 주택에 살고 있는 윤여정은 고풍스러운 인테리어를 선호한다. 건축가 마르셀 브로이어가 디자인한 40년된 의자, 근대 건축의 거장 르 코르뷔지에가 디자인한 1700만원대 의자, 근대 건축의 개척자인 미스 반 데어 로에가 디자인한 2000만원대 의자 등이 배치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