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유튜브 개설
추사랑 근황 공개
하와이 일상 어떨까
'슈돌' 추사랑/ 사진=KBS2 제공
'슈돌' 추사랑/ 사진=KBS2 제공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가 추성훈, 야노시호 부부의 딸 사랑이 근황을 공개한다. 오는 5일 개설하는 ‘슈퍼맨이 돌아왔다’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다.

‘슈돌’ 개국 공신 사랑이 유튜브 채널 개설 축하를 위해 오랜만에 하와이에서의 근황을 알린다. 폭풍 성장한 11살 사랑이의 모습이 흐뭇한 미소를 선사할 예정이다.

유튜브 채널 오픈을 앞둔 제작진이 3일 미리 공개한 사진에는 어느덧 훌쩍 커 예쁜 숙녀가 된 사랑이가 담겨있다. 최근 모델 데뷔 소식으로 근황을 전한 사랑이. 모델인 엄마 야노 시호를 닮은 긴 팔과 다리가 눈에 띈다.

또한 사랑이를 품에 안고 함께 인사를 전하는 야노 시호의 모습이 반가움을 자아낸다. 그의 변치 않은 동안 미모와 미소가 꼭 닮은 두 모녀의 붕어빵 미모가 시선을 강탈한다.

무엇보다 서핑으로 엿볼 수 있는 사랑이의 하와이 일상이 궁금증을 자아낸다. 사랑이는 하와이에서 어떤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을까. 또 그 일상 속의 사랑이는 얼마나 사랑스러울까. 이를 확인할 수 있는 ‘슈돌’ 유튜브 오픈이 기다려진다.

추성훈은 야노 시호 부부는 2009년 결혼했다. 이후 2013년 ‘슈돌’ 파일럿 방송부터 출연하며 많은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