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수영, 박하선과 공개 열애 시절 회상
"금방 들켜, 신당동서 떡볶이 데이트"
'편스토랑' 스틸컷./사진제공=KBS
'편스토랑' 스틸컷./사진제공=KBS


KBS2 예능 ‘편스토랑’에서 류수영이 박하선과의 연애 시절을 회상한다.

2일 방송되는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우리 고추’를 주제로 한 메뉴 개발이 이어진다. 사랑꾼 류수영은 아내 박하선을 위해 수차례 연구를 거듭한 끝에 개발한 ‘로제 떡볶이’ 레시피를 공개한다.

이날 공개된 VCR 속 류수영은 “아내(박하선)가 요즘 떡볶이를 시켜먹더라. 아내를 위해서 로제 떡볶이를 만들었다”며 자신만의 로제 소스 비법을 공개한다. 이어 최선을 다해 떡볶이를 만들던 류수영은 문득 박하선과의 연애 시절을 떠올리며 이야기보따리를 풀어놓는다. 류수영은 “데이트할 때 신당동에 가서 떡볶이도 먹고, 닭발도 먹었다”고 말한 것. 이에 놀란 스태프가 “사람들이 알아보지 않았나?”라고 묻자 “우리는 금방 오픈이 됐다. 그래서 괜찮았다”고 회상한다.

실제로 류수영과 박하선은 열애 시작 후 얼마 지나지 않아 언론에 보도가 됐다고. 이에 류수영은 “금방 들키더라. 세상에 비밀이 없더라”고 말한다. 그렇게 공개 열애를 하게 된 두 사람은 그 후에는 함께 오토바이를 타고 이곳저곳에서 데이트를 즐겼다고. 특히 류수영은 “(열애설이 터지면) 사실 여배우가 걱정이다. 그래서 정말 잘 해줘야 한다”며 지금이나 그 때나 오직 박하선 생각뿐인 사랑꾼 면모를 보인다. 이어 “제일 좋은 건 안 들키는 거다”라며 그 이유를 공개해 출연자들의 공감을 샀다는 후문이다.

류수영은 음식을 하면서 아내 박하선의 반응을 가장 신경 쓴다고도 밝힌다. 류수영은 “모든 요리는 박씨부인(박하선)이 기준”이라며 이번 로제 떡볶이도 박하선의 입맛을 사로잡기 위해 특별한 비법을 썼다고 고백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류수영과 박하선의 달달하고 쿨했던 공개 열애 시절과 류수영의 박하선 사랑으로 완성된 초특급 로제 떡볶이 레시피는 2일 오후 9시 40분 방송되는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