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스틸컷./사진제공=MBC
'놀면 뭐하니' 스틸컷./사진제공=MBC


MBC 예능 ‘놀면 뭐하니?’에서 유야호와 배우 전여빈의 1 대 1 만남 현장이 포착됐다. 전여빈은 MSG워너비 프로젝트에서 영상 콘텐츠를 찍을 생각이 전혀 없었던 유야호의 마음을 돌린 주인공. 자신 앞에서 해맑게 “유야호~”를 외치는 전여빈의 반전 텐션에 유야호도 제대로 스며들었다고 해 이들의 만남에 관심이 집중된다.

‘바라만 본다’와 ‘나를 아는 사람’의 영상을 동시에 촬영하고 장소 이동도, 의상 체인지도, 대본과 콘티도 없이 단 2시간 안에 찍어야 하는 ‘쁘띠 뮤비’의 실체에 동공지진을 일으킨 전여빈의 모습이 포착된 가운데, 과연 유야호는 어떻게 그녀를 설득했을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오는 3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야호와 MSG워너비 ‘쁘띠 뮤비’의 주인공 배우 전여빈의 만남이 공개된다.

제작자 유야호는 MSG워너비 결성 후 멤버들에게 뮤직비디오를 찍지 않을 것을 선언한 바 있다. 그러나 유야호의 마음을 돌린 주인공이 있었으니 바로 배우 전여빈. 정상동기 이동휘의 MSG워너비와 협업 제안에 그녀는 적극적으로 참여 의사를 밝혔다고.

최근 영화, 드라마를 넘나들며 독보적인 매력을 뽐내고 있는 전여빈은 윤종신, 브라운 아이드 소울, 이승환, 지코 등 다양한 가수들의 뮤직비디오에 출연, 많은 뮤지션들의 러브콜을 받은 주인공이다.

전여빈은 유야호와 첫 만남에서도 “장안의 화제 MSG워너비와 함께 라면 무조건 달려야죠!”라며 “유야호~”와 함께 기대와 의욕이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전여빈은 MSG워너비 M.O.M(별루-지, 강창모, 원슈타인, 박재정)의 ‘바라만 본다', 정상동기(김정수, 정기석, 이동휘, 이상이)의 ‘나를 아는 사람’을 들은 솔직한 소감을 전했다고 해 관심을 모은다.

유야호는 전여빈의 반전 이력에 깜짝 놀랐는데, 그녀가 ‘사투리경연대회 대상’ 출신이라는 것. 전여빈은 직접 사투리 실력을 뽐내는가 하면 당시 대회에 나간 이유와 웃픈 비하인드를 고백해 유야호를 빵 터지게 만들었다.

이미 그녀의 반전 매력에 스며든 유야호는 “너무 놀라지 마시구요”라며 전여빈에게 자신이 계획한 MSG워너비 영상 콘텐츠의 실체를 공개했다. MSG워너비의 ‘바라만 본다’와 ‘나를 아는 사람’의 영상을 동시에 찍는 것은 물론, 장소 이동도, 의상 체인지도, 대본과 콘티도 없이 단 2시간 안에 찍어야 한다는 것. 또한 신예 감독 이동휘의 첫 연출작이 될 것이라고 말을 덧붙였다.

이를 들은 전여빈은 깜짝 놀라 잠시 ‘동공 지진’을 일으키더니 “쁘띠 뮤비’라는 명칭까지 직접 지었다고. ‘쁘띠뮤비’ 촬영 현장에서도 이동휘 감독에게 다양한 아이디어를 내며 MSG워너비 멤버들의 극찬을 받았다는 후문이다.

MSG워너비의 ‘쁘띠 뮤비’를 탄생시킨 배우 전여빈과 유야호의 1 대 1 만남 현장은 오는 3일 오후 6시 25분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