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쏜다' 스틸컷./사진제공=JTBC
'뭉쳐야 쏜다' 스틸컷./사진제공=JTBC


‘승부조작’ 강동희가 편집된 가운데 ‘농구대통령’ 허재와 ‘슛도사’ 이충희, ‘람보슈터’ 문경은이 차원이 다른 슈팅 대결을 펼친다.

오는 4일 방송되는 JTBC 예능 ‘뭉쳐야 쏜다’에서는 2021년판 농구대잔치의 재림 ‘어게인 농구대잔치’가 개막한다. 농구대잔치하면 떠오르는 전설의 팀 기아자동차, 고려대, 연세대가 한자리에 모이고, 허재와 이충희, 문경은이 각 팀의 명예를 걸고 슈팅 대결을 한다.

20여 년 전, 전설들의 농구대잔치가 열렸던 장충체육관에 뭉친 ‘상암 불낙스’는 저마다 위용을 뽐내며 코트 위에 오르는 전설의 세 팀을 뜨겁게 맞이한다.

대학팀 최초 농구대잔치 우승을 차지하고 수많은 스타 플레이어를 배출한 ‘신촌 독수리’ 연세대부터 거침없는 플레이로 파워 농구의 정석을 보여준 ‘안암골 호랑이’ 고려대, 농구대잔치 7회 우승에 빛나는 최강팀 기아자동차까지 듣기만 해도 가슴 벅찬 팀들이 호명되자 전설들은 그 시절 농구 팬으로 돌아가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고.

80~90년대 전 국민의 열광적인 사랑을 받았던 전설들인 만큼 자신감 역시 레전드급인 이들은 본격적인 대회 시작에 앞서 슈팅 대결로 서로의 현재 기량을 가늠해보기로 한다. 이에 기아자동차 대표는 허재, 고려대 대표는 이충희, 연세대 대표로는 문경은이 출전, 던지는 족족 골망에 빨려 들어가는 실력을 뽐내 레전드라는 수식어가 붙은 이유를 실감케 한다.

특히 허재 감독은 그간 보여줬던 푸근한 모습과 달리 ‘농구대통령’ 본캐(본캐릭터의 준말)를 드러내 모두를 흥분케 한다. 평소와 다른 허재의 모습에 ‘상암 불낙스’와 농구 전설들은 “실전에선 다르다”, “승부사는 승부사다”, “슛 폼 너무 좋다”며 탄성을 쏟아냈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한자리에 모인 모습만 봐도 농구 팬들을 설렘으로 충족시킬 ‘어게인 농구대잔치’는 오는 4일 오후 7시 40분 방송되는 ‘뭉쳐야 쏜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강동희는 2011년 프로농구 전 원주 동부 감독 시절 브로커들에게 4천 700만 원을 받고 정규리그 일부 경기에서 승부조작을 한 혐의를 받았다. 결국 그는 징역 10개월에 추징금 4천 700만원을 선고받고 그해 9월 한국프로농구협회(KBL)에서 영구 제명됐다.

그런 그가 ‘뭉쳐야 쏜다’ 예고편에 등장하면서 논란이 일었고, 이에 ‘뭉쳐야 쏜다’ 측은 "과거 농구대잔치 당시의 분위기를 재현하는 과정에서 대중 정서에 부합하지 못하는 섭외로 걱정을 끼쳐드린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시청자 여러분의 의견을 겸허히 수용해 보시기에 불편한 부분은 편집할 예정"이라며 "불편을 끼쳐드려 대단히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