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에픽하이 미쓰라가 '헤이즈 덫'에 걸렸다. 신곡 '비오는 날 듣기 좋은 노래' 대신 헤이즈의 '비도 오고 그래서' 홍보를 도왔다.

1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그룹 에픽하이(타블로, 미쓰라, 투컷)가 출연한 가운데 '컬투 음감회'가 펼쳐졌다.

'컬투 음감회'에서는 출연 가수가 자신의 신곡을 틀기 위해 돌림판을 돌린다. 잘못 돌리면 다른 가수의 노래가 흘러 나온다. 이날 김태균은 "에픽하이 신곡이 나올까? 어제 NCT 드림은 신곡이 3번 연속 나왔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타블로는 "그런것이 트레이닝을 받았던 증거"라고 말했다. 김태균이 "돌림판 트레이닝을 받는다고?"라고 묻자, 투컷은 천연덕스럽게 "대형기획사니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타블로는 한술 더 떠 "역시 연습생 시절이 있어야 한다. 우린 연습생 시절이 없었다"라며 "우린 언더였다. 앨범을 다 만들어서 회사에 들어갔다. 후배들에게 감히 조언 하자면 연습생을 조금이라도 하는게 좋다. 우리처럼 밑천이 되게 빨리 드러난다. 장기 투자 같은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균은 "BTS SNS 계정에 에픽하이 신곡 '비오는 날 듣기 좋은 노래'가 좋다는 내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더라"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타블로는 "'비오는 날 듣기 좋은 노래'를 듣고 있는 모습을 올려줬더라"라며 고마워 했다.

타블로는 "멤버 RM, 슈가랑 친한 사이다. 원래 모르는 사이였는데 예전에 음악방송할 때 대기실에 찾아와서 사진 찍고 인사하면서 알게 됐다"며 "그들이 저희 노래 '플라이'(Fly)를 듣고 음악인의 꿈을 꿨다더라. 너무 영광이기도 하고, 전세계에서 상 받는 모습을 볼 때 '플라이' 만들길 잘했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또한 타블로는 "RM, 슈가와 문자도 주고 받았다. 노래 잘 들었다고 하더라"라며 "이상하게 이번 노래는 많은 분들이 추천 해주셨다. 진심으로 고마웠다"고 말했다
'헤이즈 덫' 걸린 미쓰라, 에픽하이 기둥→타블로X방탄소년단 '찐' 우정 ('컬투쇼') [종합]
계속해서 신봉선은 "'비오는 날 듣기 좋은 노래'가 형돈이와 대준이 노래 제목과 비슷한 감이 있다"고 말했다.

타블로는 "비슷한 발상으로 정했다. 사람들이 비오는 날에 듣고 싶은 노래를 검색하더라. 저희 노래 중에는 '우산'이 있다"라며 "'우산'이 10년 넘게 사랑 받고, 플레이리스트에 있는 것을 보면서 신곡 제목도 그렇게 만들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김태균이 "노린거구나"라고 하자, 투컷은 "노렸다는 건 그렇고 의도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에픽하이는 지난 1월 '컬투쇼'에서 돌림판을 네번 돌리고도 자신들의 노래를 틀지 못했다. 당시 헤이즈 노래만 나갔다. 이날 미쓰라가 첫 번째 주자로 나서 자신의 아이 이름을 외치며 돌림판을 돌렸다. 그런데 마치 짠 듯 헤이즈의 '비도 오고 그래서'가 또 걸려 모두를 놀라게 했다. 뒤 이어 타블로와 투컷이 연속으로 성공해 신곡 '비 오는 날에 듣기 좋은 노래'를 틀 수 있었다. 에픽하이는 무대에 나와 립싱크 무대를 꾸미기도 했다.

미쓰라에게 다시 기회가 돌아갔다. 그는 아내의 이름을 힘차게 외치며 다시 돌림판을 돌렸다. 충격이었다. 어김없이 헤이즈의 '비도 오고 그래서'에 멈췄다. 청취자들은 기가 막힌 상황이 방송의 재미를 살렸다며 "에픽하이의 기둥이다" "다음번엔 미쓰라만 나오는 걸로" 등의 반응을 보였다.

타블로는 "어쩜 이러냐. 헤이즈 축하한다. 오늘에야 미쓰라가 에픽하이 멤버라는 게 자랑스럽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미쓰라에게 한 번 더 돌릴 기회가 주어졌다. 그는 "가자 쓰라야"라며 자신의 이름을 외쳤다. 힘차게 돌아가던 돌림판은 'rain drop' 쪽에서 멈췄지만, 헤이즈의 '비도 오고 그래서'에 반 쯤 걸려 있었다.

'컬투쇼' 작가들은 '비도 오그 그래서'를 틀었고, 타블로는 "헤이즈의 계속되는 활동 축하한다"고 씁쓸하게 축하 메시지를 남겼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