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신자 홍진경, 전등사 방문
'스님과 함께 공부 준비'
학창시절 폭력 상처 공개
사진=유튜브 채널 ‘공부왕찐천재 홍진경’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공부왕찐천재 홍진경’ 영상 캡처


방송인 홍진경이 중학생 시절 선생님으로부터 폭력을 당했던 사연을 털어놨다.

홍진경은 지난 30일 자신의 유튜브채널 '공부왕찐천재 홍진경'을 통해 '스님과 함께 공부 준비하는 천주교 신자 홍진경(스터디윗미,처키옷 정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홍진경은 영상과 함께 "만재님들, 아시죠? 공부 시작 전에는 뭘 해도 즐겁더라"며 "자연 속에서 힐링하며 공부 준비했던 모습이다. 재밌게 봐달라"는 글을 남겼다.

영상에서 홍진경은 고구려 소수림왕 때 창건된 사찰인 강화 전등사를 방문했다. 사찰을 둘러보던 홍진경은 '수능 100일 기도'를 위해 마련된 공간을 보고 학창 시절을 떠올렸다.

그는 "명색이 공부 채널인데 우리도 수능 앞두고 뭐라도 해야 되는 것 아니냐"라고 말했다. 이에 관계자는 홍진경의 모교인 정의여고를 언급했다.

이를 들은 홍진경은 "내가 진짜 많이 얻어맞은 거는 OO중학교에 다닐 때 였다"며 "선생님이 뺨을 양손으로 때리기 시작했는데 내가 맞다가 나도 모르게 내 다음 타자로 맞을 내 친구 얼굴을 봤다. 거기서 웃음이 터진 것"이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나는 맞고 있는데 다음에 친구 차례였다. 걔가 날 보고 있는 표정은 안 웃을 수가 없었다"라며 "갑자기 선생님이 친구를 내보냈다. 친구는 풀려났고 그 후로 나만 10여분을 계속 더 맞았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다음날 눈이 안 떠지더라"고 덧붙여 충격을 안겼다.

이후 템플스테이를 하기위해 실내로 들어온 홍진경은 공부 일정표를 만들었다. 이날 홍진경의 '공부 방송'은 생방송으로 진행됐다. 한 시청자는 홍진경에게 "처키같다"고 말해 홍진경에게 웃음을 안겼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