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콜센타' 스틸컷./사진제공=TV조선
'사랑의 콜센타' 스틸컷./사진제공=TV조선


배우 조정석이 깜짝 등장한다.

TV조선 ‘사랑의 콜센타’ TOP6 임영웅-영탁-이찬원-정동원-장민호-김희재가 성시경-거미와 팀을 나눠 신(神)들의 전쟁을 펼친다.

1일(오늘) 방송되는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62회에서는 발라드의 최강자로 손꼽히는 성시경과 거미가 TOP6와 팀을 이뤄 미묘한 신경전 속 불꽃 튀는 노래 대결을 벌인다.

이날 영탁, 정동원, 김희재가 성시경 팀으로, 임영웅, 이찬원, 장민호가 거미와 팀을 이룬 팀 대결이 진행되고, 성시경과 거미는 본격적인 대결이 시작되기 전부터 팽팽한 신경전을 펼친다. 거미가 “우리 팀원이 진짜 세다”며 자신의 팀이 어벤저스임을 강조하자, 성시경이 “막걸리를 부으면 거미는 죽어요”라고 강렬한 반격을 던져 긴장감을 폭발시킨 것.

특히 녹화 초반 얌전히 앉아 무대를 감상하던 ‘시크함의 대명사’ 성시경은 시간이 흐를수록 몸을 일으킨 채 소품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며 자신의 팀을 열렬히 응원하는 등 스튜디오 내 어느 누구보다 승부에 집착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안긴다.
'사랑의 콜센타' 스틸컷./사진제공=TV조선
'사랑의 콜센타' 스틸컷./사진제공=TV조선
TOP6 중 한 멤버는 감성 폭발한 발라드 무대를 선보여 성시경과 거미는 물론 스튜디오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든다. 성시경은 “발라드 가수를 해도 될 것 같다”는 소감을 밝히고, 거미 역시 “발라드 부를 때는 트로트 느낌이 전혀 없다”고 감탄을 연발했다고 해 성시경과 거미가 인정한 발라드 능력자 멤버는 누구일지 관심이 쏠린다.

이날 현장에서는 거미와 임영웅의 듀엣 무대 직전, 거미의 남편 조정석이 갑작스럽게 등장해 현장을 초토화시킨다. 더욱이 TOP6는 조정석에게 매형이라 살갑게 부르며 자연스레 행동한 반면, 거미는 조정석을 마주하자 동공 지진을 일으키며 당황한 모습을 보여 모두를 웃음 짓게 했다고. 돌발 이벤트로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히게 만든 조정석 등장 사건 전말에 이목이 집중된다.
'사랑의 콜센타' 스틸컷./사진제공=TV조선
'사랑의 콜센타' 스틸컷./사진제공=TV조선
TOP6는 ‘발라드의 신’ 성시경과 ‘소울의 신’ 거미의 히트곡 메들리로 무대 위를 감성으로 젖어 들게한다. 임영웅과 이찬원, 정동원이 성시경의 ‘우린 제법 잘 어울려요’, ‘거리에서’, ‘미소천사’를 차례대로 부르며 발라드 장르부터 댄스곡까지 완벽하게 소화한데 이어 영탁, 장민호, 김희재는 거미의 ‘어른 아이’, ‘아니’, ‘친구라도 될 걸 그랬어’를 불러 소울풀한 무대로 스튜디오를 감동으로 물들였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제작진은 “전 국민에게 사랑받는 성시경, 거미와 TOP6가 ‘사랑의 콜센타’를 통해 짜릿한 천상의 콘서트를 선사할 것”이라며 “7월의 첫날 밤, 새로운 힐링 에너지를 얻어가실 수 있는 시간이 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 62회는 1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