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조권이 경리와 결별한 2AM 진운을 언급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는 이경실, 선우용여, 김지선, 조권과 함께한 ’세바퀴 이즈백’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청일점인 조권은 2AM 복귀설에 대해 “전원 다 군필자로 7년 간 긴 공백기가 있었다”며 “회사는 다르지만 긍정적으로 컴백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멤버들 근황을 묻자 조권은 “다 잘 있다, 창민이는 남양주에서 트로트 작사, 작곡하며 프로듀서로 생활중, 임슬옹도 잘 지내고, 진운이도 잘 지낸다”며 말을 흐려 웃음을 안겼다.

MC들은 진운에 대해 “얼마 전 이별의 아픔을 겪지 않았냐”며 전 연인인 경리와의 이별을 언급했다. 이에 조권은 “그런 경험들이 쌓여 우리가 다 구남친 콘셉트 아니냐”며 “이제 경험들이 생기니 진심으로 노래할 것”이라 덧붙였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조권은 예능하다 생긴 병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무리한 스케쥴로 몸이 성한 곳이 없었다, 병원 가서 진찰을 받으니 골반이 뒤틀려 있었고 몸에 피가 없다고 하더라”고 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조권은 “어느 순간 어지럽더라, 보통 남성보다 혈액량이 적어 수혈만 6팩 받았다”고 회상했다.

도수치료, 필라테스를 받아 다시 건강해졌다는 조권은 “새로운 깝댄스 준비했다”며 브레이브걸스의 ‘롤린’을 깝권화로 탈바꿈했다.

후회되는 선택이 있다는 조권은 “당시 2AM이 전속계약이 JYP였지만, 빅히트와도 이중소속사로 활동하던 때가 있었다. 방시혁 형이 써준 ‘죽어도 못 보내’로 대박나고 빅히트와 계약 끝날 때 쯤 앞으로의 거취를 물어봤다”며 “당시 한 회사에서만 활동하고 싶었기에, 또 연습생 생활을 오래한 JYP로 돌아갔는데, 지금은 후회된다, 용산에 제일 큰 건물이 빅히트이지 않나, 이젠 방시혁 형과 연락도 잘 안 된다”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