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순 "이효리, 유기견으로 인연"
"이효리=베스트 프렌즈이자 반려자"
사진=tvN '유퀴즈' 방송 화면.
사진=tvN '유퀴즈' 방송 화면.


이상순이 이효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30일 방송된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국민 남편 TOP3 특집이 진행된 가운데 기타리스트 이상순이 밝힌 가수 이효리와의 러브스토리가 공개됐다.

MC 유재석은 이상순이 등장하자마자 "방송에서 상순이를 종종 봤지만, 오랜만에 연예인처럼 하고 왔네"라며 웃었다. 이상순은 "'유퀴즈' 나오니까 신경 많이 썼다. 미용실 가서 머리도 하고 화장도 막 했다"고 밝혔다.

이효리 없이 방송하는 게 오랜만이라는 이상순은 "되게 떨린다. 효리가 같이 나오면 안심이 된다. 효리가 사인을 주면 했다"며 "그래도 '유퀴즈'는 자주 보니까 좀 편하게 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어 "효리가 없으니까 아무 말이나 막 해도 되고 눈치 보지 않아도 된다. 효리랑 있을 때는 '내가 이 얘기를 해도 되나' 싶을 때가 있다"며 장점을 말했다.

유재석은 "최근 이효리와 통화했는데 '내가 같이 가겠다고 하는데 '유퀴즈'에서 상순 오빠만 나오라고 했다. 내가 같이 가서 좀 해줘야 하는데 방송에 안 나오더라도 근처에 가면 안 되겠냐'고 했다"고 전했다. 이에 이상순은 "자기가 뒤에 앉아서 지켜보겠다고 했다"며 "어쨌든 결국에는 다 볼 거라 조심스럽다"고 털어놔 웃음을 안겼다.

지난해 싹쓰리의 '다시 여기 바닷가'로 히트 작곡가에 등극한 이상순은 "일어나자마자 음원 차트를 봤다. 내가 직접 쓴 곡에 효리가 쓴 가사, 우리 가족이 함께 쓴 곡이 1위에 올라서 내려올 생각을 안 하니까 너무 신기했다"고 말했다.
사진=tvN '유퀴즈' 방송 화면.
사진=tvN '유퀴즈' 방송 화면.
'대한민국에서 가장 결혼 잘한 남자', '신이 내린 상팔자'라는 말을 듣는다는 이상순은 의외로 바쁜 삶을 살고 있다고. 그는 "항상 밥을 차려주고, 차도 내려주고, 빨래도 한다"며 틈날 때마다 작곡, 프로듀싱, 디제잉 활동도 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유재석은 이상순이 이효리 주변인들의 연락까지 대신 받는 '이효리 통신원'으로서도 활동 중이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결혼 9년 차가 된 이상순은 "효리와 결혼 당시 부러움도 많았지만, 시기와 질투가 많았다. 특이 효리 팬들은 '저런 듣보잡이 우리 효리 언니를' 이런 질타를 많이 했다. 주위 사람들도 그런 얘기를 많이 했다"며 "'효리네 민박'으로 우리 생활을 보여주기 전까지는 구박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상순과 이효리와의 정재형의 소개로 처음 만나게 됐다고. "처음에는 서로 마음에 안 들었다던데"라는 질문에 이상순은 "재형이 형이 불러서 갔는데 효리가 있었다. 그때는 그냥 얘기하고 밥 먹고 데려다줬다"고 말했다. 이어 "정말 그날 뽑은 새차를 타고 드라이브를 갔다가 갑자기 만나러 간 거다. 차에 비밀도 안 뜯고 있었는데 효리가 '비닐도 안 뜯고 차 되게 아끼시나 봐요' 하더라"라고 덧붙였다..

이상순은 "그래서 마음에 안 들었다는 게 아니라, '이효리를 내가 어떻게 만나~ 재형이 형도 참 웃겨~' 이렇게 생각했었다. 전화번호도 몰랐다. 그리고 1년 뒤 재형이 형 공연에서 다시 만났다. 그때는 전화번호를 받았다. 잘 들어갔냐고 문자를 보냈는데 답장이 안 오더라"라고 회상했다.

이후 이상순은 옥탑방으로 이사를 갔고, 유기견을 키우고 싶은 마음에 정재형에게 물었더니 이효리를 다시 소개 시켜줘 마침내 두 사람은 연결이 됐다.
사진=tvN '유퀴즈' 방송 화면.
사진=tvN '유퀴즈' 방송 화면.
이상순은 "그렇게 만나게 된 게 구아나였다. 그리고 구아나를 키울 무렵 효리가 유기동물 보호 캠페인을 위한 곡을 부탁해서 우리 집에 오게 됐다. 근데 녹음하기 며칠 전에 내가 팔이 부러졌는데 그 소식을 들은 효리가 반찬을 싸 들고 오고, 집이 지저분하니까 청소까지 하더라. 거기서 마음이 심쿵했다. 그때도 이효리였는데 뭔가 달리 보게 됐다"며 이효리에게 반했던 순간을 회상했다.

유재석이 "이효리의 이상형이 '이해심이 바다와 같이 넓은 사람'이라고 하는데 지나서 보니깐 이상순이 딱이다"라고 말하자 이상순은 "난 이해한다기보다는 그냥 그 자체로 괜찮다고 생각하는 편이다. '나 같으면 저렇게 안 할 텐데'라고 할 때도 있다. 그렇더라도 가만히 지켜보면 결국에는 효리는 좋은 쪽으로 간다. 성격이 급해서 뭐든 시작하고 보는 편이라 처음에는 시행착오가 있다. 그러나 결국에는 안 좋은 일이 있어도 자기가 잘 정리한다"고 말했다.

이상순은 '어떨 때 아내가 떠오르냐'는 질문에 "굉장히 사소한 사건부터 시작해 큰 사건들까지 지금 일상에서 그런 게 일어나면 효리가 떠오른다. '빨리 효리하고 이 얘기를 해야 하는데'라고 생각한다. 효리랑 얘기하는 게 너무 재밌다. 베스트 프렌드이자 반려자를 만났다"고 답했다.

결혼 생활에 대해 '시소'라고 표현한 이상순은 "올라갔다 내려갔다 하지 않냐. 좋을 때도 있고 나쁠 때도 있지만 결국 제자리에 있다. 그냥 이 자리에서 이런저런 감정을 왔다 갔다 하는 삶이 내가 추구하는 결혼 생활인 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은 다들 내가 효리한테 맞춰주니까 같이 사는 거라고 하지만 난 절대 그렇게 생각 안 한다. 효리도 엄청나게 노력한다. 두 사람의 조화, 노력이 없으면 이렇게 안정적으로 살기는 힘들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