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리머니 클럽'./ 사진=JTBC 방송화면
'세리머니 클럽'./ 사진=JTBC 방송화면


골프 레전드 박세리, 근육 천재 김종국, 개그계의 숨은 골프 고수 양세찬이 '회원모집-세리머니 클럽'으로 뭉쳤다. 김종국-양세찬의 반전 골프 실력이 깨알 재미를 선사했다.

지난 30일 첫 방송된 '회원모집-세리머니 클럽'(이하 '세리머니 클럽')에서는 박세리, 김종국, 양세찬의 첫 라운딩이 펼쳐졌다. 첫 방송 게스트로는 영어교육 기업 야나두의 김민철 대표가 출연했다.

'세리머니 클럽'은 다양한 분야의 게스트를 초대해 야외에서 골프를 하며 이야기 나누는 골프 토크쇼다. 라운딩을 즐기는 것에 그치지 않고 미션 수행을 통한 기부에도 도전해 골프의 선한 영향력을 전파할 계획이다.

특히 '세리머니 클럽'은 골프 레전드 박세리의 경기를 다시 볼 수 있다는 자체만으로 방송 전부터 많은 기대와 관심을 모아왔다. 그녀가 "(골프를)한 번도 즐겨본 적이 없었다. 나에겐 유독 어렵고 예민했다"고 밝힌 만큼, 포기할 수 없는 프로의 승부욕과 예능 프로그램의 예능감 사이를 넘나드는 박세리의 모습을 보는 것도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더불어 골프 레전드가 선사하는 골프 초보 김종국, 양세찬을 위한 원 포인트 레슨도 많은 이들의 가슴을 뛰게 했다. 여기에 '세리머니 클럽'은 경기를 통해 골프에 대한 기본 상식도 알기 쉽게 알려줘 대중의 높은 진입 장벽을 손쉽게 허물며 친숙한 스포츠라는 이미지를 심어줬다.

첫 방송부터 회장 박세리를 비롯한 '세리머니 클럽' 회원들의 활약이 빛났다. 박세리와 닮은꼴 외모를 가진 김종국은 초반부터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이끌었으며, 양세찬은 '예능 고수' 답게 두 사람 사이에서 능숙한 완급조절로 웃음을 자아냈다. 여기에 김종국과 양세찬 사이에 존재하는 실력의 차이가 쉴 틈 없는 재미를 안겼다.

'세리머니 클럽'은 오직 골프 실력으로 직책을 선정한다. 박세리는 "클럽 부회장이랑 총무를 뽑을 것"이라며 "나이는 중요하지 않다. 실력으로 나눌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부회장, 총무 자리를 걸고 양세찬과 김종국이 대결을 펼쳤다.

1라운드는 중앙으로 더 멀리 공을 치는 사람이 승리하는 드라이버 대결이 펼쳐졌다. 양세찬은 220m를 날려 감탄을 자아냈다. 김종국은 특유의 파워 스윙을 선보였으나 공이 왼쪽으로 휘어 양세찬에게 패배했다. 2라운드 대결에서도 김종국이 졌고, 결국 부회장은 양세찬이 차지했다. 평소 형, 동생 사이였던 김종국과 양세찬이 각각 총무와 부회장이라는 직책을 맡으며 전세가 역전돼 모두에게 대리만족을 선사했다.

첫 신입회원 김민철 대표는 오늘날 성공한 사업가가 되기까지 무려 27개 사업에 실패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민철 대표는 "10년 동안 모은 돈을 첫 사업 10개월 만에 날렸다"고 밝혔다. 그는 '포기하는 순간 실패, 끝까지 하면 성공'이라는 발상의 전환으로 오늘날 초대박 반열에 오를 수 있었다고 전했다.

하지만 김민철 대표의 골프 실력은 일명 '백돌이'(골프에서 100타를 오가는 초보)로, 장신에서 뿜어져 나오는 파워를 가지고 있으면서도 마음같이 따라주지 않는 공 때문에 고전했다. 전반 5홀 실력 점검 개인전에서는 김종국과 공동 꼴찌를 기록하기도 했다. 김종국은 김민철 대표의 말을 인용해 "골프는 내가 잘 쳐도 재미있고, 상대가 못 쳐도 재미있다"고 말해 현장의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

거세지는 빗줄기 속 후반 홀을 위한 재정비의 시간을 가진 가운데, 후반전의 구원자가 될 신입 회원의 등장 소식이 전해졌다. 더불어 레전드 박세리의 부활과 김민철 대표의 방송 역사상 초유의 기부 스케일 예고가 더해지며 다음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세리머니 클럽' 회원들이 기상 악조건을 이겨내고 미션에 성공해 많은 기부를 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폭우도 막을 수 없는 회원들의 골프와 기부를 향한 열정은 오는 7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하는 '세리머니 클럽' 2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