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바퀴' 추억여행
"'줌마테이너' 말 생겨"
'구라 잡는 경실' 재등장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영상 캡처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영상 캡처


'라디오스타' 이경실이 김구라와의 '세바퀴' 일화를 떠올렸다.

30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세바퀴 이즈백' 특집으로, 과거 '세바퀴' 주역 선우용여, 이경실, 김지선, 조권이 출연했다.

이경실은 "'세바퀴'가 떼 토크의 시초였다. 그 당시에 엔터테이너와 아줌마의 합성어로 '줌마테이너'라는 말이 생겼다"라고 말했다.

조권은 '세바퀴' 당시 이경실이 골반 털기 댄스를 많이 시킨 것에 대해 "너무 많이 시켜주셔서 감사했다. 내 골반에 지분이 있을 거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경실은 "우리는 그냥 다 아줌마들이고, 우리 이야기를 하는 거다. 그런데 부부 토크의 포문을 열어준 분이 선우용여 선생님이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 당시 김구라는 깐족거리는 게 있었다. 일어나보라고 해서 턱을 잡았다. 방송 나가고 사람들이 엄청 재미있었나보다. 그 당시에 '구라 잡는 경실'이라는 말이 나왔다"라고 전했고, 오랜만에 김구라의 턱을 잡았다. 김지선은 "구라 오빠 턱을 잡으면 복이 있다고 했다"라고 덧붙였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