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리머니 클럽' 박세리/사진제공=JTBC
'세리머니 클럽' 박세리/사진제공=JTBC


박세리가 골프 선수 은퇴 후 골프를 놓고 살았다고 밝혔다.

30일 오후 JTBC 새 예능 '회원모집-세리머니 클럽'(이하 '세리머니 클럽') 제작발표회가 열렸렸다. ‘세리머니 클럽’은 박세리가 운영하는 동호회 콘셉트로, 총무 김종국, 부회장 양세찬과 함께 매회 신입회원을 초대해 18홀 라운딩을 완수하는 골프 토크쇼. 스포츠 예능의 짜릿한 긴장감은 물론 신입 회원들의 인생스토리까지 담아낼 예정이다.

박세리는 "은퇴하고 나서 골프채를 놓고 살았다. 5년 간 10번도 안 쳤다. 오랜만에 다시 치려니 너무 어렵더라. 선수였던 기억이 있어서 실수가 익숙치 않다. 내려놔야 하는데 못 내려놓겠더라"고 말했다.

박세리는 "골프에 대한 이미지가 부유층만 하고, 경비도 많이 든다고 생각하는데 모든 스포츠가 그렇다. 캠핑 장비도 비싸지 않나. 오히려 골프는 클럽 하나로 오랫동안 쓸 수 있다. 골프는 삼대가 같이 즐길 수 있고, 장시간이지만 좋은 시간을 나눌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고 말했다.

골프의 대중화를 위해 출연을 결정했다는 박세리는 "다양한 직업을 가진 사람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누고 기부라는 좋은 취지가 있다는 게 좋았다"고 밝혔다.

박세리는 과거 미국 전 대통령 빌 클린턴의 라운딩 러브콜을 거절한 바 있다. 이에 박세리는 "거절이라기보단 당시 나는 신인이었기 때문에 대회에 대한 책임감이 더 컸다. 여유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세리머니 클럽'은 30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