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정 "MSG 워너비, 스스로에게 박수를"
NCT DREAM '헬로 퓨처', '맛(핫소스)' 소개
"여름에 잘 어울리는 곡"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그룹 NCT가 신곡 'Hello Future'(헬로우 퓨처)를 소개했다.

30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박재정이 스페셜 DJ로 출연한 가운데 NCT DREAM이 게스트로 참석했다.

이날 박재정은 "제가 그룹 활동을 하고 있는데 신곡 '바라만 본다'가 나왔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스스로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다"고 뿌듯함을 드러냈다.

김태균은 신곡 '바라만 본다'를 듣고 나서, "SG워너비 느낌이 확 난다. MBC에서 결성된 그룹인데 SBS에서 틀어준다는 것은 대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재정은 NCT DREAM의 팬이라고 밝혔다. 이날 NCT DREAM 마크는 "(박재정) 형이 먼저 손을 내밀어주셔서 함께 노래도 만들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박재정은 "열 번 내밀었더니 잡아 주더라"라며 "NCT가 큰 공연장에서 공연을 하지 않냐. 덕분에 큰 무대에도 서봤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NCT DREAM은 신곡 '헬로 퓨처'를 소개했다. 이들은 "첫 정규앨범 타이틀곡이다. 힙합 댄스곡으로 가사에는 전쟁의 상처를 딛고 일어나는 희망적인 메시지가 담겨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이번 곡은 듣는 것 만으로 좋은데, 춤과 함께 보면 더 좋다. 꼭 무대나 뮤비를 보시길 바란"며 "청량감의 끝"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여름에 들으면 너무 좋을 것 같다. 여름에 이곡이 빠진다는 건 라면에 스프가 빠진 것"이라며 "많이 들어주고 사랑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안무에 대해서는 "항상 그랬 듯 쉽진 않았는데, 좋았던 점은 단체 군무를 맞출 때 많이 안 맞춰도 잘 맞아보이는 안무였다"며 "곡 자체가 청량해서 그런지 선 위주로 된 안무가 많다. 군무가 잘 맞아 보여서 모니터 하면서 감탄했다"고 말했다.

NCT DREAM의 '맛(핫소스)' 곡 소개 후, 박재정은 삼촌이 마라탕 집을 운영한다고 밝힌 천러에게 "마라탕이 좋냐, 핫소스가 좋냐"고 질문했다. 천러는 고민 끝에 마라탕을 선택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NCT DREAM은 '컬투쇼 음감회' 코너에서 신곡 'Hello Future'(헬로 퓨처)를 홍보할 기회를 3회 연속으로 뽑아 '금손'을 인증했다. 이들은 방송 말미 "헬로 퓨처만 추다가 끝났다"며 웃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