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도현./ 사진제공=VAST
신도현./ 사진제공=VAST


배우 신도현이 tvN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이하 '멸망')을 통해 차세대 매력 여신으로 등극했다.

지난 29일 종영한 '멸망'에서 신도현은 '나지나' 캐릭터를 통해 우정부터 로맨스를 아우르는 다양한 사랑을 표현, 신도현 만의 새로운 캐릭터를 완성시켰다.

신도현은 극 중 동경(박보영 분)의 절친이자 두 남자 사이에서 어쩌다 삼각 로맨스의 주인공이 되어버린 웹 소설 작가 '나지나' 역을 맡아, 우정애를 담은 절친 케미부터 사랑 때문에 혼란스러운 감정 곡선까지 입체감 있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특히 삼각 로맨스 속 신도현의 모습은 빛이 났다. 늘 아픔으로 얼룩져 마주하기 어려웠던 첫사랑을 당당히 마주하고, 후회 없는 이별로 마무리한 엔딩은 다들 한 번씩 겪었을 법한 사랑의 성장통을 대신 위로해 준 듯했다. 또한 새롭게 다가온 사랑 앞에서는 더 이상 겁내지 않고 솔직하게 다가가는 모습을 통해, 한층 더 성장한 지나의 모습을 담아내며 신선한 '신도현 표 멜로'를 그려냈다.

그간 데뷔작인 뮤직비디오를 비롯해 드라마 '땐뽀걸즈', '출사표', '슬기로운 의사 생활'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에서 자신만의 색을 담아내며 꾸준한 성장세를 그려온 신도현이 '멸망'을 통해 우정과 멜로까지 잡는 배우로서의 가능성을 제대로 보여준 것.

이처럼 장르를 불문하고 맡는 작품마다 자신만의 색을 담아내고 있는 신도현의 다음 행보에 벌써부터 많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