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스틸컷./사진제공=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스틸컷./사진제공=MBC에브리원


강남이 아내 이상화와 알콩달콩 신혼 생활을 전했다.

30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예능 ‘대한외국인’은 매번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는 ‘변신의 귀재들’ 특집으로 강남, 권혁수, 이연화, 이세영이 출연한다.

2011년 힙합 그룹 ‘엠아이비(M.I.B)’ 멤버로 데뷔한 강남은 다양한 예능에서 4차원 매력으로 승승장구하던 중 전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이상화와 열애로 화제를 모았다. 2019년 백년가약을 맺은 강남♥이상화 부부는 방송에서 꿀 떨어지는 신혼 생활을 공개한 뒤 일명 ‘양봉 부부’로 불리며 연예계 대표 국제 커플로 자리매김했다.

최근 진행된 ‘대한외국인’ 녹화에서 5살 연하 일본인 남자친구와 연애 중인 이세영은 국제 커플 선배인 강남에게 “언어가 귀부터 뚫리는 건데 싸울 때만 잘 못 알아듣는 것 같다. 그게 진짜로 못 알아듣는 건지 궁금하다”며 묻자 강남은 “그게 외국인들의 힘”이라고 답해 대한외국인 팀의 큰 공감을 자아낸다.

MC 김용만이 “못 알아듣는 척했을 때 아내 이상화의 반응은 어떠냐”고 묻자 강남은 “얄짤없다. 내가 이해할 때까지 끝까지 설득시키고 설명시킨다. 그래서 빨리 이해해야 한다”며 그만의 생존법을 밝힌다. 이에 권혁수는 “이해 안 가도 이해한 척한 적 있냐”라고 묻자 강남은 고개를 끄덕이며 “그래야 진행이 된다”며 인정해 폭소를 유발했다고.

’변신의 귀재들’에 맞서 대한외국인 팀에서도 새 멤버를 영입해 기선제압에 나선다. 2011년 데뷔한 걸그룹 쇼콜라 출신 황티아는 수준급 한국어와 춤 실력은 물론 대한외국인 팀의 조엘과 똑같은 외모로 ‘우월한 남매 케미’를 자랑했다는 후문.

강남의 퀴즈 도전기는 30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대한외국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