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스틸컷./사진제공=SBS
'골목식당' 스틸컷./사진제공=SBS


배우 이종혁의 아들 이준수가 백종원에게 돈을 건넨다.

오늘(30일)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34번째 골목 ‘고양시 숲속마을’ 세 번째 편이 공개된다.

앞서 이름과는 달리 단맛으로 지적받았던 ‘매운쌀국숫집’에 대해 백종원은 매운쌀국수에서 나는 단맛의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매운 소스 레시피를 확인한다. 소스에 들어가는 재료들을 살펴본 백종원은 “이러니까 달지”라며 혀를 내둘렀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혹평에도 매운쌀국수를 놓지 못한 부부 사장님은 매운 소스만 십여 가지를 연구했다고.그러나 연구한 소스 중 남편사장님과 아내사장님이 고른 소스가 서로 달라 그간 볼 수 없었던 부부의 미묘한 신경전이 예고된다.

일산과 길동의 포모도로 파스타 대결이 진행된 ‘비주얼파스타집’은 시식이 끝나고 결과발표를 남겨두게 됐다. 지켜보던 백종원은 막상막하 접전에 “대박이다! 소름 끼쳐”라며 놀라워하고, 함께 시식단의 평가를 듣던 사장님 또한 충격받은 표정을 감추지 못한다.

이후 다시 숲속마을 골목을 찾은 MC들은 대결 이후 비주얼파스타집 근황 브리핑을 요청했지만, MC 금새록은 “이번주엔 비주얼 파스타집만 브리핑 내용이 없다”며 “그만두시겠다고 한 건가”라고 말해 모두를 불안케 한다.

배우 이종혁, 이준수 부자가 암행먹사로 등장해 눈길을 끈다. 백종원은 갚을 돈이 있다는 이준수의 말에 “내가 너한테 언제 돈을 빌려줬어?”라며 갸우뚱하고, 이어 건네받은 돈 봉투를 확인하고는 깜짝 놀랐다고.

아귀&뽈찜집을 방문한 이종혁, 이준수 부자는 지난주 백종원의 솔루션을 통해 업그레이드된 모녀사장님의 아귀찜 시식에 나선다. 말없이 아귀찜 먹는 데만 열중하던 아들 이준수는 긴 먹방 끝에 “맛있다”고 말해 3MC를 흐뭇하게 한다. 그러나 아들과 달리 모녀사장님에게 아귀찜 재료에 대해 쉴새 없이 질문을 던진 아빠 이종혁은 예리한 맛 평가에 이어 보완할 점을 쏟아내 백종원을 불안하게 했다는 후문이다.

날카로운 시식평과 귀여운 매력을 보여주고 간 이종혁X이준수 부자의 모습이 담긴 ‘고양시 숲속마을 골목’ 편은 30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