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고두심./ 사진제공=KBS2
배우 고두심./ 사진제공=KBS2


배우 고두심이 아이유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29일 방송되는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나이 차를 뛰어넘는 파격 멜로로 첫 연기 호흡을 맞추게 된 고두심과 지현우가 함께 출연해 거침없는 입담을 뽐낼 예정이다.

그동안 다양한 작품에서 엄마 역할을 소화해내며 고품격 연기력을 보여준 고두심은 "고현정, 이선균, 강하늘, 지성, 고수 등 잘 나가는 친구들과 많이 찍었다"며 그간 아들·딸 역할을 거쳐 간 쟁쟁한 배우들을 언급했다. 이어 고두심은 "정말 많은 아들, 딸들과 연기를 해서 다 기억이 안 날 정도"라며 "작품 끝나고도 가끔 안부 전화가 오는 배우들도 있다"고 밝혀 명불허전 '국민 엄마' 포스를 드러냈다.

이에 더해 고두심은 과거 드라마에서 모녀 역할로 호흡을 맞췄던 아이유와 여전히 각별한 사이임을 밝혀 관심을 모았다. 그는 "아이유가 이번 영화 촬영장에 커피차를 보내줘서 정말 고마웠다"고 전했다. 또한 고두심은 "보답하고 싶은 마음에 나도 아이유 영화 촬영장에 '우리 딸 잘 부탁한다'고 커피차를 보냈다"며 남다른 애정을 과시했다.

특히 고두심은 "이번 영화에 아이유의 '밤편지'라는 노래가 주제곡처럼 나오는데, 아이유가 그냥 쓰라고 흔쾌히 허락해주더라"라며 미담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고두심은 영화 개봉을 앞두고 걱정되는 점이 있다고 털어놓으며 "과거 현빈의 엄마 역할을 맡아 얼굴을 쓰다듬는 장면이 있었는데 팬들이 엄청 댓글을 달더라", "그런데 이번 영화는 얼굴 만진 정도가 아니니까 이미 지현우 팬들한테 맞아 죽을 각오를 하고 있다(?)"고 전해 폭소를 유발했다.

멜로 영화 주인공으로 돌아온 고두심이 전하는 재치 넘치는 에피소드는 29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되는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공개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