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라디오 '철파엠', 29일 방송
브브걸 유정, 스폐셜 DJ 출연
멤버 은지, 게스트로 지원 사격
/사진=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방송화면
/사진=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방송화면


그룹 브레이브걸스의 유정이 첫 단독 DJ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파엠')에서다.

29일 방영된 '철파엠'에서 유정은 미국 코미디쇼 출연을 위해 출국한 김영철의 자리를 대신해 스폐셜 DJ로 등장했다. 더불어 멤버 은지가 유정을 위해 게스트로 지원 사격에 나섰다.

이날 유정은 "'철파엠' 제작진에게 스폐셜 DJ의 섭외 전화가 왔을 때 고민이 됐다"며 "스케줄이 늦게 끝났기 때문에 오늘 방송을 하면서 피곤한 게 티가 나면 누가 되지 않을까 생각했다. 그래서 스케줄이 끝나자마자 컨디션을 올리기 위해 기절을 했다. 근데 PD님이 아침에 음료도 가져다줘서 비타민을 마시고 힘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DJ 애칭에 관해서는 "2PM의 우영은 '앙디', 장근석은 '짱디'라고 들었다. 나는 뭐가 좋을지 고민이다. 철가루들이 어울리는 애칭을 보내주면 소개하면서 정리하겠다"고 알렸다.

이후 다양한 애칭이 등장했다. 유정은 "나는 '쩡디'가 좋다. 우리 착착 달라붙는다"며 웃었다.

그런가 하면, 김영철은 자신을 대신해 스폐셜 DJ를 맡은 유정에게 특별한 메시지를 보냈다. 그는 "컴백을 축하한다. 확실히 데뷔한 지 오래돼서 그런지 여유 있게 잘하더라. 영어 인터뷰하는 거 봤는데 나보다 잘한다. 여기서 너의 모든 실력을 뽐내고 가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얼마 전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손이 예쁘고 지적인 남자가 이상형이라고 들었다. 그때 갑자기 나 언급해준 거 고마웠다"고 말했다. 이에 유정은 "브레이브걸스의 컴백을 축하해 줘서 감사하다. 내가 예능에 나온 걸 선배도 봤나 보다. 당시 이상형을 이야기하던 중 김숙 선배가 김영철 선배를 언급했는데 나야 감사했다. 너무 좋아하는 선배라 한 번 찾아봤는데 진짜 손이 곱더라. 지적인 건 워낙 유명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철파엠'에 스폐셜 게스트로 한 번 나간 적이 있다. 당시 김영철 선배가 우리의 힘든 이야기를 들으면서 눈물을 글썽이는 걸 봤다. 그때 저런 남자와 결혼을 하게 된다면 행복하게 살지 않을까 싶더라"고 말했다.
/사진='김영철의 파워FM' 방송화면
/사진='김영철의 파워FM' 방송화면
이후 은지가 등장해 유정과 티키타카 케미를 뽐냈다. 유정은 "제작진이 멤버 중에 누구랑 함께 하고 싶냐길래 은지를 추천했다"며 "같이 하면 재밌을 것 같았다. 또 내가 이 시간에 나와서 일을 하는데 혼자 집에서 발 뻗고 자는 것을 보지 못하기 때문에 추천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한 청취자는 "음악 방송 1위와 숙소 이전 중 뭐가 더 좋냐"고 물었고, 은지는 "당연히 음악 방송 1위가 좋다"고 답했다. 이에 유정은 "둘 다 값지다. 결국 숙소 이전도 우리 팬들 덕분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유정과 은지의 퀴즈 풀이가 시작됐다. 그중 소속사 대표 용감한 형제와 7월 정산에 대한 문제가 등장했다. 이와 관련해 유정은 "최근 대표님에게 감동받은 적이 있냐"고 질문했다. 그러자 은지는 "늘 대표님에게 감동을 받는다. 우리가 음원 준비하면서 대표님이 엄청 많이 챙겨준다. 건강도 그렇고 우릴 생각해준다"고 말했다.

유정은 "최근에 들어서 감사한 게 아니라, 우리가 힘들 때 생활비를 도와줬다. 말도 따뜻하게 해준다. 정말 생긴 것과 다르다"며 "요즘에는 조금 더 편해진 것 같다. 오빠는 조금 그렇고 돈 많은 삼촌 같은 느낌"이라고 설명했다.

7월 정산에 관해 은지는 "일단 모아둬야 될 것 같다"고 전했다. 유정은 "힘들 때 통장 잔고를 보면 금융치료가 된다고 하더라. 나는 은지도 공감할 텐데 학자금을 갚아야 한다. 굉장히 현실적인 상황"이라고 알렸다. 이에 은지는 "맞다. 일단 갚아야 한다. 나도 있다"고 호응했다.

앞서 지난 28일 오후 8시 인터파크 예매를 통해 진행된 브레이브걸스의 첫 번째 팬미팅 ‘SUMMER QUEEN PARTY’(서머 퀸 파티)가 티켓 오픈 30초 만에 매진을 기록했다.

이를 들은 유정은 "사실 우리가 예전에 팬사인회를 한 적 있다. 그때 20~30명이 왔었을 때도 진짜 많이 왔다고 생각했다. 근데 1500명이라니 믿기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은지에 "우리가 팬미팅에서 보여줄 필살기가 뭐가 있겠냐"고 물었다.

그러자 은지는 "아직 준비를 못 했다. 우리가 입 열면 필살기가 아닐까 싶다"며 "진짜 너무 감동적이고 감사하다"며 웃었다.

끝으로 은지는 '철파엠'을 마친 소감으로 "유정 언니랑 아침부터 기가 빨려서 힘들었지만 너무 좋았다. 안 왔으면 어쩔 뻔했나 모르겠다"고 털어놓았다.

유정은 "평소에 라디오 DJ를 굉장히 해보고 싶었는데 이렇게 기회를 줘서 재밌게 했다. 우리 아직 활동이 조금 남았으니 노래 많이 들어 달라"고 이야기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