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기도 잠시, 다시 가면 속으로…
오해와 갈등, 전환점 맞을까
외로움에 익숙한 그의 진짜 속마음은?
사진 제공=KBS 2TV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 방송 캡처
사진 제공=KBS 2TV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 방송 캡처


박지훈이 또다시 세상을 향한 마음의 문을 굳게 닫으며 보는 이들의 마음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28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 5회에서는 강민아(김소빈 역), 배인혁(남수현 역)에게 조금씩 다가서던 박지훈(여준 역)이 뜻밖의 상처를 입고 다시 혼자가 되려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여준(박지훈 분)은 김소빈(강민아 분)의 짝사랑을 도와주려다가 오히려 상처입혔고, 후회 끝에 자신의 본심을 털어놓았다. "선배 눈물을 보는 순간 알겠더라구요.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 상처받는 건 아픈 거구나"라고 진심으로 사과하는 대목에서는 한층 솔직해진 여준의 변화가 느껴져 시청자들의 두근거림이 폭발했다. 또한, 자신을 밀어내는 남수현(배인혁 분) 앞에서도 가면을 벗고 본모습을 보여주며 더욱 가까운 사이가 될 것을 예고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여준의 노력에도 남수현이 냉담한 태도를 보이며 긴장감 있는 전개가 계속됐다. 남수현은 여준이 자신의 동생에게 선물한 시계 값을 갚기 위해 무리하게 아르바이트를 하며 조금도 빚지지 않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여준 역시 남수현의 견고한 벽 앞에서도 주눅 들지 않고 "내가 이런다고 떨어질 줄 알아요? 자신하지 말아요. 내가 그리워질 거라고!"라며 맞섰다. 언뜻 집착에 가까운 감정을 표현하는 그의 모습에서 가족과 형제에 대한 결핍이 고스란히 느껴져 보는 이들의 마음을 덩달아 아프게 했다.

남수현은 물론 김소빈마저 여준의 곁에서 멀어지는 뜻밖의 상황이 이어졌다. 김소빈은 여준과 사귄다는 소문이 캠퍼스 내에 퍼지자 여학생들의 따가운 시선을 받아야 했고, 심지어 자존심을 건드리는 말까지 듣게 됐다. 설상가상으로 어린 시절 친구들에게서 놀림 받았던 트라우마가 되살아난 그녀는 패닉 상태에 빠져 주저앉았고, 걱정하며 달려온 여준을 차갑게 뿌리치며 "너랑 더 이상 엮이고 싶지 않아"라고 말했다. 진심을 고백한 상대로부터 거부당한 여준의 상처받은 얼굴은 그의 외로움을 생생하게 전달하며 안방극장의 연민을 자아냈다.

점점 꼬여 가는 세 청춘의 관계 때문에 조별 과제까지 파국을 맞았다. 비협조적이고 불성실한 조원들과 몸싸움 소동 등으로 숱한 우여곡절을 겪었던 팀플레이는 결국 여준의 탈주로 분열이 본격화됐다. 다른 조원들과 어울려 즐겁게 웃는 여준, 남겨진 채 착잡해하는 김소빈과 남수현의 상반된 분위기가 다음 전개를 더욱 궁금하게 했다.

5회 말미에는 다시 마음의 문을 닫아버린 여준의 모습이 그려져 충격을 안겼다. 남수현은 자신이 열등감과 피해의식을 느낄 수밖에 없는 현실을 보여주며 더는 다가오지 말라고 선을 그었고, 여준은 그 말에 상처받아 등을 돌렸다. 얼굴에서 웃음을 거둔 채 "잘난 척 그만하고 꺼져주시겠습니까?"라고 모진 말을 내뱉는 여준의 표정과 점점 멀어지는 두 사람의 거리가 씁쓸한 엔딩을 탄생시켰다.

특히 어제 방송에서는 속을 알 수 없었던 여준의 심리 변화가 선명하게 그려졌다. 가면을 벗기 시작한 후 주변인들에게 애틋한 감정을 갖게 된 여준은 ‘궁금하다. 선을 넘고 싶다. 내가 누군가를 궁금해할 자격이 있을까’라고 독백하며 방황하는 청춘의 불안정한 마음을 여실히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남수현에게 쏘아붙이고 돌아서는 장면에서는 ‘무섭다. 안전선 밖을 나서기가 두렵다’라고 솔직한 감정을 표현해 깊은 여운을 안겼다.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미완성 상태의 청춘들이 주변인들과의 관계 속에서 웃고 울기도 하며 변화하고 성장하는 과정을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사고 있다. 29일(오늘) 밤 9시 30분에 6회가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