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 7명 가족 사는 집 탈바꿈

이하늘, 故 이현배 유품 정리한다
/사진 = tvN  '신박한 정리' 방송화면
/사진 = tvN '신박한 정리' 방송화면


뮤지컬 배우 민우혁과 걸그룹 출신의 쇼핑 호스트 이세미 부부를 포함해 4대가 함께 사는 대가족의 집이 탈바꿈됐다.

28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신박한 정리'에서는 민우혁-이세미 부부가 의뢰인으로 나섰다. 이들은 두 자녀와 더불어 민우혁의 부모님, 할머니까지 총 7명의 4대가 한 집에서 지내고 있었다.

대가족이 함께하고 있는 만큼 집은 포화 상태였다. 특히, 민우혁의 아버지는 다양한 취미 활동으로 잔짐이 가장 많았다. 민우혁-이세미 부부의 옷방은 옷걸이 봉과 상판이 휘어질 정도로 많은 옷이 산재되어 있었다.

대가족의 정리된 삶을 위해 가족들은 비우기에 나섰다. 민우혁-이세미 부부는 물론이고, 아버지 역시 큰 결단 속 여러 물품들을 비워냈다. 민우혁의 대가족은 짐의 3분의 1을 비우는 데 성공했다.

짐을 비우고 나니 정리가 수월했다. 거실은 가족들이 함께 소통하고 편안하게 쉴 수 있는 공간으로 변신했다. 또, 거실 발코니는 민우혁 아버지의 취미 생활을 마음껏 할 수 있는 공간으로 정리됐다.

식물원, 수족관 등이 나란히 자리했던 발코니는 할아버지와 손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생태학습 체험장이 됐다. 민우혁의 아버지는 "이렇게 변할지 상상도 못 했다"라며 감탄했다.

민우혁-이세미 부부의 공간도작은 서재부터 둘만의 공간까지 실용성 있게 마련됐다. 이들의 옷방도 깔끔하게 재탄생했다. 부모님과 아들 이든 역시 정리된 곳에서 독립된 공간을 가질 수 있게 됐다. 민우혁의 어머니는 "로또에 당첨된 거 같다"며 행복해 했다.
/사진 = tvN  '신박한 정리' 방송화면
/사진 = tvN '신박한 정리' 방송화면
한편, 이날 방송에는 그룹 DJ DOC 이하늘이 다음주 예고편에 등장했다. 앞서, 이하늘은 친동생 故(고) 이현배와 함께 '신박한 정리' 방송 촬영 중이었는데, 고인이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나며 촬영인 중단된 바 있다.

이하늘은 "두 달 동안 기억이 안나는 순간이 많다. 울고 싶을 때 웃고, 그러다 문득 문득 울고"라며 "내가 소중하다고 생각했던 우선 순위들이 바뀌는 시간들이었다"고 힘들었던 지난 시간을 떠올렸다.

그는 "계속 이렇게 주저 앉아 있을 수만은 없다는 거 저도 잘 안다"면서 "'신박한 정리'에서 다시 이어나가자고 했을 때 '집 구조를 새롭게 바꿔보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겠다. 나한테 좋은 처방이겠다'고 생각을 했다"며 촬영 재개에 나서게 된 배경을 전했다.

이하늘은 "행복 찾기 위해서 노력해아죠. 찾을거다"고 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