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조국X김성은 아들 태하, 심리 상담 진단
"정서적 부모화, 자기감정 표현 잘 못해"
김성은 "다 내 책임인 것 같아" 눈물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화면.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화면.


김성은, 정조국 부부가 첫째 아들 태하의 심리 상담 결과에 눈물을 흘렸다.

지난 28일 방송된 SBS 예능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정신건강의학 전공의 노규식 박사에게 상담을 받는 12살 태하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김성은은 정조국에게 첫째 태하의 달라진 행동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최근 들어 태하가 잠도 따로 자려고 하고, 숨기는 게 있는 것처럼 심경의 변화가 생긴 거 같다는 것. 정조국도 "나도 약간 느낀다. 통화할 때마다 말투나 말하는 느낌이 조금은 사춘기 같다고 해야 하나? 숨기는 게 있는 느낌"이라고 공감했다.

이에 김성은, 정조국 부부는 태하의 속마음을 알아보기 위해 함께 심리 상담 센터를 방문했다. 노규식 박사는 태하의 숨겨진 본심을 알아보기 위해 모래 놀이 치료를 시작했다. 피규어들로 자유롭게 모래판을 꾸며보라는 말에 태하는 낙타를 탄 악당 로봇이 수많은 군대들과 대치하는 형식으로 피규어를 놓았다.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화면.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화면.
태하는 이에 대해 "악당이 낙타를 이용해 공격하는데, 악당을 막고 있는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태하는 자신이 말한 악당에 대해 "(상대편을) 빨리 해치우고 싶은 마음과 도망가고 싶은 마음이 동시에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의사는 "왜 악당은 혼자 왔을까"라고 물었고, 태하는 "원래는 부하가 있었지만, 지금은 혼자 남은 것이다. 미안함과 후회를 하고 있을 것 같다. 또 외롭고 두려운 마음도 있을 것 같다"고 했다.

이어 노규식 박사와 태하의 심층 대화가 시작됐다. 태하는 학교생활 중 가장 힘든 게 어떤 거냐는 질문에 "딱히 없는데 굳이 꼽자면 국어 시간이다. 재미없는 건 아닌데 다른 과목에 비해 흥미가 떨어진다"고 조심스럽게 답했다.

재미없다는 말을 애써 돌려 말하는 태하에게 이유를 묻자 태하는 "선생님이 가르친 보람이 없을까 봐. 선생님한테 미안할 거 같다. 계속 미안함을 갖고 살 거 같다"며 아이답지 않은 배려심을 보였다.

한 달째 혼자 자는 이유에 대한 속마음도 털어놨다. 혼자만의 시간이 필요했다는 태하는 "엄마랑 같이 자면 엄마가 얘기하는 것도 해줘야 한다. 아빠가 없을 때가 많으니까"라며 "축구하고 와서 힘든데 엄마가 해달라는 걸 하면 또 힘드니까 이제는 주로 혼자 방에서 있는 편"이라고 밝혔다. 이를 들은 김성은은 "내가 시키는 걸 좋아한다고 생각했다"며 눈물을 흘렸다.

태하는 “엄마에게 감정을 표현하진 않는다. 불편하다고 하면 엄마가 또 해줘야 하지 않냐. 완전히 불편한 상황이 아닌 이상 엄마가 해줘야 하는 건 아닌 것 같다. 저도 열두 살인데 못할 게 뭐가 있겠나. 기저귀 갈고 윤하 씻기고 다 할 수 있다"고 해 뭉클함을 안겼다.

이어 "가끔씩 너무 힘들 때, 짜증 날 때마다 아빠가 없는 빈자리를 생각하면서 무조건 하려고 한다"며 "아빠가 있는 가족은 해주는 게 많지 않나. 근데 저희는 아빠가 없고 엄마 혼자 저까지 세 명을 봐야 하는 상황이니까, 그럴 때 보면 빈자리가 클 수도 있어서 제가 (아빠의) 빈자리를 메워주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생각을 하는 거다. 그렇게 노력하는 마음인데 아빠만 해줄 수 있는 게 있지 않나. 그런 건 못하니까, 엄마가 해야 하니까 미안한 마음이 든다"라고 털어놨다.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화면.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화면.
심리 상담을 마친 뒤 노규식 박사는 태하에 대해 "사춘기에 발을 들여놓고 있는 게 아닌가 싶다. 이제까지 유년 시절의 규칙과 벗어나고 싶은 마음이 부딪히기 시작하는 거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태하가 현재 ‘정서적 부모화’가 진행 중인 상태라고 전했다. 노규식 박사는 ”아이가 부모처럼 되는 것"이라며 "부모화의 문제점은 자기감정 표현을 잘 못한다. 태하는 정서적 부모화가 진행 중이다. 이 상태가 심해지면 무기력해지고 우울해지기도 하고 청소년기에 탈선하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해결방법으로 노규식 박사는 "첫 번째는 태하 의존도를 인정해야 한다. 엄마가 현실적으로 세 자녀육아를 해야 하지 않나. '그럼 태하에게 하나도 안 시켜야 해?' 그 갈등에 들어가실 텐데 무엇을 시키느냐가 중요하다. 동생을 위한 거나 엄마를 위한 일 말고 공동의 일을 시켜야 한다. 예를 들어 동생 기저귀보단 거실 청소가 낫다. 칭찬 포인트도 달라져야 한다. '엄마를 도와줘서 고마워'가 아닌 거다. '네가 맡은 일을 잘해서 기특하다'고 표현해 줘야 한다. 또 태하에게 하루에 한 번은 '싫다'고 얘기하라고 해달라"고 전했다.

이를 들은 김성은은 "요즘 아이들에게 화가 많아졌다. 아이들이 잘못되면 100% 다 내 책임인 거 같다"며 "한 명 한 명 쏟아야 하는 게 부족하니까 자꾸 구멍이 보여서 내 책임 같고, 내가 제대로 수행했다고 생각하지 못하니까 실망감이 크고 더 잘하고 싶으니까 아이들에게 화를 내고 화를 못 참는다"며 미안함에 오열했다.

이에 노규식 박사는 "이게 바로 번아웃이다. 이전에는 충분히 내가 감내할 수 있던 스트레스였는데 이게 점점 버거워지는 것"이라며 "번아웃 인정 후 조절이 필요하다. 우선순위를 다시 정하셔야 한다. 살면서 포기해야 할 걸 정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끝으로 노규식 박사는 태하의 속마음이 드러난 글을 보여줬다. 태하는 '내가 동물로 변할 수 있다면?‘ 이라는 질문에 강아지가 되고 싶다고 적었다. 이유는 ’보살핌을 받을 수 있으니까'라고 적어 김성은, 정조국을 눈물짓게 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