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적으로 친하다"
오프닝부터 티격태격
외국인 6명 요리 수업
'백종원 클라쓰' / 사진 = KBS 영상 캡처
'백종원 클라쓰' / 사진 = KBS 영상 캡처


'백종원 클라쓰' 백종원이 성시경과 함께 한식의 세계화를 시작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백종원 클라쓰'에는 백종원이 2년 간 준비한 프로젝트가 공개됐다.

백종원은 "BTS, 세븐틴 등 문화전도사들이 앞장서서 해주고 있는데 우리는 숟가락을 살짝 얹는 거다. 결국 그 나라의 문화에 빠지는 건 음식인 것 같다"라며, "한식을 외국 사람이 배웠으면 한다. 이 프로그램을 보고, '해볼만 하겠는데?'라는 생각이 들었으면 좋겠다. 그런데 내가 영어가 잘 안 돼. 같이 하는 MC가 영어, 요리 잘 하고 술 잘 마시는 사람이다"라며 성시경을 소개했다.

백종원은 성시경에 대해 "사적으로는 의외로 친하다"라며 "같이 음식하실 분들이 외국 분들이라 영어를 잘 하는 사람이라서 불렀다"라고 말했다.

성시경은 "이 기회에 한식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하고 여러 레시피를 배워보면 좋을 것 같다"라며, "입문하기에는 백종원 만한 분이 없다"라고 전했다.

6명의 제자들이 스튜디오에 들어왔고, 각자 만들고 싶은 한식과 자신있는 한식 요리들에 대해 언급했다. 백종원은 "우리 프로그램의 궁극적인 목적은 많은 나라의 분들이 그 나라의 식재료로도 한식을 제대로 만들어서 먹을 수 있는 것이다. 그리고 번역되지 않고 한식 이름 그대로 불리는 것"이라고 전했다.

첫 수업의 요리는 잔치국수였다. 성시경은 "소면, 중면, 대면? 데면데면하다", "당근은 당근 있죠" 등 개그를 펼쳤고, 외국인들은 "아재 개그다"라고 지적해 웃음을 자아냈다.

외국인 제자들은 여러 질문들을 쏟아내며 백종원을 따라 요리를 했고, 시작한 지 4시간 30분 만에 각자 잔치국수를 완성했다. 백종원은 "음식할 때는 불안했는데 먹어보니까 완성도가 높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우등생은 애슐리로 뽑혔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