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클라쓰' 제작발표회
"공영방송서 책임감 가지라고 압박"
제작진 "공익적 콘텐츠 만들기 위해"
'백종원 클라쓰' 백종원/ 사진=KBS2 제공
'백종원 클라쓰' 백종원/ 사진=KBS2 제공


요리연구가 겸 사업가 백종원이 KBS 입성한 계기에 대해 밝혔다.

28일 오후 KBS2 '백종원 클라쓰'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됐다. 심하원 CP, 기아영 PD와 MC 백종원, 성시경이 참석했다.

'백종원 클라쓰'는 외국인들에게 진짜 한식이 무엇인지 매력을 제대로 가르치는 과정을 담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이날 백종원은 출연 계기를 묻자 "KBS가 협박을 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KBS가 찾아와 '공영방송이니까 한식을 글로벌 알릴 수 있게 하는 도움을 주고 책임감을 느껴야 한다'고 했다"며 "그때 기획했던 것은 지금과 다르다. 한식이 널리 알려지려면 많은 한국 사람이 해외에 나가서 식재료를 갖고 음식점을 해야 된다. 근데 그게 쉽지 않다. 그래서 매료시킬 수 있는 방법이 뭘까 생각하다가 그 나라 사람이 거기서 구하기 쉬운 식재료를 갖고 한식을 레시피에서 벗어나지 않게 만들어야 한다고 제작진과 공감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뜻밖의 상황으로 기획이 변경된 것. 백종원은 "준비하는 과정에서 코로나19가 겹쳤다. 급한대로 스튜디오에서 외국인들을 모시고 눈높이에 맞춰 한식을 알려주는 급조한 프로그램이 됐다"며 "좋은 의미로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종합하자면 외국에서 현지 식재료로 한식을 만드는 프로그램을 준비했는데 여건이 맞지 않아서 국내에서 외국인들에게 한식을 가르치는 프로그램으로 대체한 것. 성시경은 "앞으로 혹여나 다시 외국에 나갈 수 있다면 그렇게 하는 쪽으로 지향하고 있다"고 했다.

심하원 CP는 "백종원 대표와 2년여 전부터 KBS와 좋은 프로그램을 같이 했으면 좋겠다고 꾸준히 섭외를 했는데 잘 되지 않았다. 그러다 올해 초 김치 논란이 있을 때 백 대표가 한식을 어떻게 알릴지 강한 의지가 있었고, KBS도 공익적인 콘텐츠에 대한 동기부여가 있어서 빠른 속도로 진행이 됐다"고 덧붙였다.

백종원은 제작진과 호흡을 맞춘 소감도 말했다. 그는 "KBS는 고지식하고 신입 PD는 아무 말도 못할 줄 알았는데 막내가 할 말을 다 한다. 이래야 된다"고 칭찬했다.

'백종원 클라쓰'는 28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