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라던 바다' 스틸컷./사진제공=JTBC
'바라던 바다' 스틸컷./사진제공=JTBC


JTBC 새 예능 '바라던 바다'에 블랙핑크 로제가 출격한다.

오는 29일 첫 방송되는 '바라던 바다'에서는 바(BAR)를 운영할 출연진(윤종신, 이지아, 이동욱, 온유, 김고은, 이수현)과 게스트로 초대된 첫번째 음악 알바생 블랙핑크 로제의 첫 만남이 담긴다.

최근 진행된 ‘바라던 바다’ 첫 촬영에서 출연자들은 첫 만남의 반가움도 잠시, 어색한 분위기를 참지 못했다. 맏형 윤종신은 “이럴 땐 호칭 정리를 해야 한다”며 진행을 시작했고, 이를 지켜보던 이동욱은 홀로 분투하는 윤종신의 모습에 웃음을 보이며 감탄했다는 후문이다.

윤종신의 노력에 어색함과 긴장감이 사라지며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묘하게 잘 맞는 출연자들의 케미에 막내 이수현은 “되게 신기한 조합”이라고 했고, 맏형 윤종신은 “케미 걱정이 하나도 안 된다. 잘 될 것 같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바라던 바다' 스틸컷./사진제공=JTBC
'바라던 바다' 스틸컷./사진제공=JTBC
‘바라던 바다’ 첫 번째 음악 알바생으로 참여하게 된 로제의 풍부한 음악들도 기대를 모은다. 출연자들과의 첫 만남에서 로제는 ‘존 메이어’의 곡으로 특유의 매력적인 감성을 선보이며 솔로 뮤지션으로서 새로운 면모를 드러냈다. “뭐든지 열심히 하겠다”며 알바생으로서의 포부를 밝힌 로제의 귀여운 열정과 음악에 출연자들은 흠뻑 빠진 모습을 보였다.

첫 만남부터 남다른 시너지를 보여준 출연진들의 케미는 오는 29일 오후 9시에 첫 방송되는 ‘바라던 바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