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두심X지현우, '옥문아들' 출연
33살 연하 지현우와 멜로 연기
고두심 "동굴서 파격 키스신"
'옥문아들' 고두심, 지현우./사진제공=KBS
'옥문아들' 고두심, 지현우./사진제공=KBS


고두심과 지현우가 키스신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힌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KBS2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세대를 뛰어넘는 역대급 연상 연하 커플, 고두심과 지현우가 출연해 의외의 찰떡 케미를 자랑한다.

이날 33살의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지현우와 멜로영화에 도전했다고 밝힌 고두심은 ”멜로가 처음은 아니지만 이번에는 크게 걸렸다“며 그동안 볼 수 없었던 파격 멜로임을 전해 시선을 집중시킨다.

그녀는 애정신이 있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동굴에 들어가서 애정신을 찍었다”, “동굴속에 들어 가니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더라”며 거침없는 입담을 펼쳐 모두를 폭소케 한다. 지현우는 “나는 다큐멘터리 PD고 (고두심은) 제주도 해녀역인데, 해녀를 취재하러 갔다 서로 아픔을 보듬어주며 사랑에 빠지게 되는 이야기”라고 설명해 이해를 도왔다고.

지현우는 고두심과의 키스신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혀 관심을 집중시킨다. 그는 “나는 그동안 멜로신을 자주 찍어봐서 부담이 덜 됐는데 의외로 선배님이 긴장을 많이 하시더라”며 ‘멜로 장인’다운 여유를 보인다. 이어 그는 “키스신 촬영 때 한 번에 오케이 사인이 났는데 한 번 더 찍자고 먼저 요청했다”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한다. 지현우는 그 이유로 “여러 버전으로 찍어놓으면 나중에 더 좋은 것을 선택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밝히고, 이를 들은 고두심은 ”나는 이 얘기 처음 듣는다“, ”정말 선수구나“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고두심과 지현우의 파격 멜로 토크는 오는 29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되는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