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효-심진화 인스타그램
김원효-심진화 인스타그램


코미디언 심진화가 남편 김원효가 결성한 그룹 '다비쳐' 앨범 제작을 위해 수천만원을 썼다고 털어놨다.

28일 오전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는 심진화-김원효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박명수는 심진화에게 "한달에 얼마를 버느냐? 보니까 홈쇼핑에도 많이 출연하더라"라고 물었다.

이에 심진화는 "열심히 벌어서 이번 김원효 씨 앨범을 제작했다. 한달에 얼마 버냐고 물으신다면, 다음 앨범까지 내 줄 정도다"라고 밝혔다.

이에 박명수는 "그럼 앨범 제작하는 데 얼마가 들었는 지, 지금까지 들어간 돈을 정확히 말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자 심진화는 "수천만원이 들어갔다. 굳이 안 해도 되는데 뮤비까지 찍었고, 비내리는 스튜디오까지 섭외 했다. 또 안 해도 되는 CD 제작까지 했고, 몬스타엑스 안무팀이 안무까지 짰다"고 토로했다.

아울러 심진화는 "픽스된 방송은 3개인데 옷은 왜 6벌이냐"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김원효는 "뮤비에 나오는 빗줄기가 돈줄기로 보인다"고 했다.

박명수는 "3000만원 이하면 수천이라고 안 한다. 3000만원 이상이냐"고 물었고, 심진화는 "맞다"고 인정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