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엽, 해방촌서 카페 운영 근황
"낮에는 국숫집 사장, 밤에는 킬러 활동"
'비디오스타' 스틸컷./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스틸컷./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정엽이 브라운아이드소울 근황을 공개한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예능 ‘비디오스타’는 고막 남친 특집 ‘그 시절 우리가 사랑한 발라드 오빠들’로 이지훈, 김성수, 정엽, 존박이 출연한다.

이날 정엽은 낮에는 국숫집 사장, 저녁엔 킬러로 활동한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알고 보니 준비 중인 웹드라마의 배역이라고. 이를 들은 존박이 “어디서 웹드라마를 볼 수 있는지” 묻자 정엽은 “개인 소장으로 저 혼자 볼 수도 있다”고 대답해 웃음을 유발한다.

해방촌에서 카페를 운영 중인 정엽은 개그맨 김해준의 부캐 ‘카페 사장 최준’ 보다 더한 주접 멘트를 선보인다. 정엽은 최준의 쉼표 머리를 만든 후 카메라를 응시하며 느끼한 ‘주접멘트’를 날리고, 그 모습을 본 MC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

이어 정엽은 브라운아이드소울(나얼, 영준, 성훈, 정엽)의 근황을 알린다. 브라운아이드소울 앨범은 원래 올해 연말쯤 발매될 예정이었으나, 조금 더 미뤄지게 될 수도 있다고 밝히며 팬들의 양해를 구했다고 해 궁금증을 모은다.

정엽의 반전 매력은 오는 29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비디오스타’에서 만나볼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