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채널A, SKY채널
사진제공=채널A, SKY채널


해병대수색대 오종혁이 707의 다크호스 김필성을 향한 선공을 펼친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채널A, SKY채널의 예능프로그램 '강철부대' 15회에서는 도전자 24인의 끝나지 않은 미션 도전기를 담은 '강철 전우회'가 펼쳐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MC 군단 김성주, 김희철, 장동민, 김동현, 최영재, 이달의 소녀 츄가 전략분석팀이 아닌 여섯 부대의 서포터로 변신한다. 이들은 각자가 지닌 활기찬 에너지와 군 경험치를 바탕으로 도전자들의 사기를 끌어올리는가 하면, 강력한 베네핏을 건 'MC 대전'에 직접 출전한다고. 특히 해병대 출신의 김동현이 1:5 대진도 이길 자신이 있다며 도발해 백골 부대를 전역한 장동민의 심기를 건드린다고 해 흥미진진한 전개가 예상된다.

현장 마스터 최영재의 목소리가 확성기를 타고 울려 퍼지자 묘한 긴장감이 주변을 에워싼다. 여기에 참호격투를 연상케 하는 미션 구성이 공개, 도전자들은 눈을 질끈 감으며 탄성을 내뱉는다. 이도 잠시 강철부대원들은 언제 그랬냐는 듯 우렁한 함성으로 서로를 향한 견제를 보내며 불꽃 튀는 대결을 예고해 기대가 모아진다.

또한 해병대수색대 오종혁이 불굴의 정신력과 날렵함을 바탕으로 승리를 위한 전략을 펼친다. 오종혁은 남다른 발재간을 이용해 선공, 그러나 그 상대가 707 김필성으로 현직 해양경찰특공대이자 707의 다크호스로 떠오른 바 있어 과연 그의 기습 공격은 성공적으로 마무리 될 수 있을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