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6년 만에 예능에 출연한 배우 문채원이 SBS '런닝맨'에서 해 화제가 됐던 '반말 애교'로 또 한 번 일요일 밤을 흔들었다.

지난 27일 방송된 '미운 우리 새끼'에는 문채원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MC 서장훈은 "문채원 씨가 예능에 잘 출연하지 않는다. 마지막으로 나왔던 때가 언제냐"고 묻자, 문채원은 "5년은 더 넘은 것 같다. 런닝맨에 출연했었다"고 말했다.

과거 '런닝맨'에 출연했던 문채원은 당시 "야 하나 줘 봐"라는 반말 애교로 많은 화제를 모았다. MC 신동엽은 "서장훈이 자기보다 나이가 어린 여자 연예인이 반말하는걸 좋아한다"고 하자, 문채원은 "오늘 처음 뵙는데"라며 망설였다.

신동엽은 "건물 하나 달라고 해달라"고 부탁했고, 문채원은 "야! 건물 하나만 줘 봐"라고 했다. 이에 서장훈은 "잘못하다가 주겠는데?"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문채원은 미술을 전공하다 배우로 데뷔하게 된 계기도 전했다. 문채원은 "미술 전공으로 예고까지 진학했다. 학교로 캐스팅을 하러 기획사에서 많이 오고 그랬다. 그때 명함을 받고 그런 것들이 용기를 북돋아줬던 것 같다. '가능성이 있을까?'라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시기적으로 '공부를 했으면 좋겠다. 대학교까지 갔으면 좋겠다'라고 하는 시기였다. 고3은 그런 시기이지 않냐. 욱하는 마음도 생기고 이때 아니면 안 되는 것도 아닌데 그때는 그랬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문채원은 스페셜 MC다운 활약도 선보였다. VCR을 지켜보며 눈물이 맺힐 정도로 웃거나 멤버들의 이야기에 공감하는 등 적재적소에 풍부한 리액션을 뽐냈다.

특히 처음 만났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만큼 신동엽, 서장훈을 물론 모벤져스와도 유쾌한 케미를 드러내 재미를 배가시켰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