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군, 특전사 출신
"훈련소 엘리트였다"
10km 마라톤 상위권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박군이 이승기와의 특전사 인연을 언급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바다 생존법 특집이 그려졌다.

이승기는 "나는 바나나보트에서 진짜 안 떨어져"라며 허세를 부렸다. 이에 김동현은 "나도 수상스키. 운전 한 바퀴 돌고오면 힘들어야 하는데 나는 멀쩡한 거야. 그래서 다섯 바퀴를 돌았는데 태워주시는 분이 '너는 안 되겠다'라고 할 정도였어"라고 말을 더했다.

이어 일일 게스트로 '강철부대'에서 활약한 트로트 가수 박군이 출연했다. 이승기는 "담당관님이라고 불러야 하나요"라며 같은 부대 인연이라고 말했다.

박군은 "바로 옆 대대였다. 같이 행사를 하면서 만났다. 승기야 또는 이승기 병장이라고 불렀다"라고 전했다. 이승기는 "단결"이라며 정식으로 인사를 했다.

이어 박군은 "이승기 선배님은 특전사에서 군생활할 때 모범용사였다. 그리고 훈련소에서도 엘리트였다. 체력 만점, 인성도 최고다"라며 "1,000명이 10km 마라톤을 했는데 그 때 나보다도 앞에 있었다"라고 증언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